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관광 ‘셔틀버스’ 시범운행....‘인기’

친환경 전기버스로 담양투어 편하고 더 즐겁게!
택시업계, 손님 감소 우려속 당분간 관망키로

오는 12월까지 담양의 주요 관광명소를 순환하는 친환경 시티투어버스가 시범운영됨에 따라 남도의 대표 관광지 담양으로의 여행이 더욱 수월해졌다.

군은 최근 친환경 전기버스 3대를 지역내 관광명소에 투입, 투어버스로 연말까지 시범운행 중이며 관광객들의 호응속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이다.

담양관광 투어버스는 주말과 공휴일 메타세쿼이아길을 출발해 연화촌주차장-죽녹원 후문-한국대나무박물관-담양공용버스터미널-죽녹원 정문-메타세쿼이아길을 순환하는 코스로 운행중이다. 배차 간격은 30분, 운행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까지이며 점심시간인 12시 30분부터 13시 30분까지는 운행하지 않는다.

투어버스 운임은 어른 2,000원, 청소년·어린이는 1,000원이며 장애인, 유공자, 65세이상 어르신, 미취학아동은 무료이다. 탑승권은 버스기사에게 구입해 당일 자유이용권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단체 10인 이상이 이용하는 경우, 수요 단체의 요구에 따라 탄력적인 코스 운영 또한 가능하다. 기본노선으로는 메타세쿼이아길(메타프로방스)-죽녹원(관방제림)-한국대나무박물관-소쇄원-한국가사문학관-창평슬로시티-담양읍 구간을 거치는 제1코스와 메타세쿼이아길(메타프로방스)-죽녹원-담양댐-용마루길-한국대나무박물관을 방문하는 제2코스 등이 운영된다. 단체코스 요금은 인당 어른 5,000원, 청소년·어린이 3,000원으로, 사전 예약을 통해 주중 주말 상관없이 이용가능하다.

한편 관내 택시업계에서는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투어버스로 인한 택시손님이 감소하지 않을까 우려속에 당분간 승객 동향과 담양군의 방침을 관망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