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제20회 대나무축제, 화려한 막 올라

2일 담양대나무축제 개막, 음악회 등 행사 ‘풍성’
7일까지 6일간, 죽녹원 및 관방제림 일원서 펼쳐져

천년의 도시 담양(潭陽)에서 ‘대숲향기, 천년을 품다’를 주제로 펼쳐지는 제20회 담양대나무축제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2년 연속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 최우수축제’에 빛나는 담양대나무축제가 20회재를 맞았다. 특히 올해는 담양지명 천년을 넘어 새 천년이 시작되는 첫 해에 열린 축제이기도 하다.

개막식 식전행사에서는 담양대나무축제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영상과 장엄하고 환상적인 타악 퍼포먼스를 선보인 ‘미디어 대북 공연’으로 담양천년의 문을 두드리며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담양군 12개 읍면을 상징하는 12명의 무용단이 화합과 단결을 다지는 무용과 함께 대나무죽순 퍼포먼스로 화려한 문을 열었다.

개회식에서는 박충년 (사)담양대나무축제위원회 위원장, 조용익 담양군수 권한대행, 이규현 담양군의회 부의장, 니콜라 스미스 미국 린우드시장 등 4명이 무대 위에 올라 영산강 시원지 생명수를 붓는 퍼포먼스를 했고 이때 죽순이 힘차게 솟아올랐다. 이어서 바로 박충년 (사)담양대나무축제위원회 위원장이 새로운 천년의 시작을 알리며 대나무축제 개회를 선언했다.

개막식 이후에 열린 KBC축하공연에서는 가수 홍진영, 조항조, 서지호 등이 출연해 담양대나무축제의 화려한 시작을 축하하며 축제의 흥을 돋았다.

이번 축제는 천년의 역사와 함께 이어 온 대나무의 문화적, 환경적, 자산적 가치와 인문정신을 담아 과거 천년과 미래 천년을 잇고 대나무의 비전을 제시하는 뜻깊은 해에 열린다는 점에서남다른 의미가 있다.

축제 기간 중에는 대나무의 다양한 활용성과 군민의 삶이 깃든 생활사를 재현한 ‘역사문화 퍼레이드’와 대나무공예명인 작품과 제작 시연, 대나무를 소재로 즐기는 다양한 체험 놀이, 담양별빛여행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대나무축제 관계자는 “2년 연속 문화관광 최우수축제로 자리매김한 ‘대나무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준비했다”며, “가족과 친구, 연인이 함께 축제장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