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제6회 전국죽순요리 경연대회’ 성료

죽순버거·죽순파르페 요리 ‘大賞’ 수상
파파레브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영예 차지

제철 맞은 ‘죽순’을 활용해 다양한 건강요리로 관광객의 시선과 입맛을 사로잡은 ‘제6회 전국죽순요리 경연대회’가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담양군에 따르면, 담양의 대표 특산물이자 건강식품인 ‘죽순’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제6회 전국죽순요리경연대회’가 지난 5일 제20회 담양대나무축제 기간 중 전남도립대학교와 축제장 주무대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출사표를 던진 총 98개 팀 중 1차 예선을 통과한 일반부 10개 팀과 학생부 10개 팀이 각각 ‘죽순을 이용한 메인요리와 디저트’를 주제로 90분간 생생한 요리경연을 펼쳤다.

경연대회 결과, 담양 죽순을 이용해 만든 ‘담양죽순버거’와 디저트 ‘죽순파르페’를 출품한 파파레브(최병근, 최승주) 팀이 대상을 받으며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함께 상금 200만원의 영광을 안았다.

일반부·학생부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전라남도지사상과 100만의 상금이 수여됐다. 일반부 최우수상은 ‘죽순동그랑밥’과 ‘죽순식혜’를 출품한 담양우리음식연구회(장효순, 선이숙) 팀이, 학생부 최우수상은 ‘죽순 초무침을 곁들인 갈비덮밥’과 ‘죽순 아몬드 전병’을 출품한 우송대학교의 따봉과꼬봉(안창민, 최예영) 팀이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경연이 진행되는 동안 지루해할 관광객들을 위해 명품 죽순요리인 ‘죽순마들렌’과 ‘죽순구이’ 무료 시식회를 열어 경연 참가자와 관광객 모두가 즐기는 대회로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한식을 비롯 양식, 간편식 등 대중성과 상업성을 고려한 작품들이 상당수 출품됐다.

특히 학생부 경연에서는 예비 셰프(chef) 답게 참신성이 돋보이는 디저트를 다수 제안해 식재료로써 죽순의 다양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차재화 대기자

차재화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