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민선7기 담양군, 7월중 조직개편 및 인사

행자부 지침 2국 체제 신설 포함 큰폭 인사 ‘예견’
최 군수, 조직개편 관련 ‘지역여론’ 광범위 수렴 밝혀

민선7기 담양군이 7월중 행자부 지침에 따른 2국 체제 신설을 포함한 조직개편과 함께 큰폭의 인사가 예견돼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군은 자치단체 조직운영과 관련해 행정자치부의 2018년도 지침에 따라 기존 담양군 실과소 및 사업소 등 청내 조직구성에 대한 개편을 검토중이며, 이에따른 대규모 인사가 뒤따를 전망이다.

민선7기 들어 첫 공무원 인사가 될 이번 인사는 5급사무관 4명이 6월말 공로연수 및 명퇴함에 따라 최소 4명 이상의 5급사무관 교육 대상자를 선발해야 하며 많게는 금년말 공로연수자 까지 포함 최대 10명 가까이 사무관 교육대상자 선발도 예측되고 있다.

조직개편의 경우, 2018조직운영 행자부 지침의 핵심은 조직 자율권 확대에 따른 합리적 조직운영을 위한 것으로 기초단체(군단위)는 2국 체제를 신설하고 국(局) 아래 과(課)를 설치하는 것이다.

따라서 담양군은 2국 밑에 기존의 여러 개의 과(課)가 2개 업무분야로 나뉘어 부속하게 돼 국장급 공무원 2명이 신규 배치되며 국장 밑에 기존의 과장-담당-직원들을 배속해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기존 기획실,복지실 등은 국,과에서 목적 달성이 곤란한 경우 설치하되 기획기능이 주인 보조기관으로 제한했다.

이와관련 군 관계자는 “아직 확정단계가 아니며 현재 우리 군 현실에 맞게 검토중이다” 면서 “기본 골격은 대국대과주의에 근거해 국(局) 아래에는 소관업무의 성격에 따라 4개과 이상을 둬야하며 과(課)에는 6급담당(4명 이상)을 포함한 12명 이상의 정원을 둬야하는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형식 군수는 최근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담양군의 조직개편 방향에 대해 지역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을 청취한 뒤, 최적의 조직이 구성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