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담양읍 상가 불법광고물 단속 ‘찬바람’ 분다

업소들 “경기침체에 간판까지 떼야하나” 호소

담양군의 불법광고물 집중단속으로 곳곳에서 담양읍 상가와 업소들의  불평,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일부 업소에서는 이번 광고간판 단속이 일방통행식으로 너무 지나치게 강행되고 있다면서 불만의 목소리에 이어 군정에 대한 비판으로 찬바람까지 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시가지 일원 상가와 업소들이 무분별하게 설치한 불법광고물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중이며 연말까지 자진철거 하도록 계도하고 미이행시 강제이행 과태료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에따라 군은 최근들어 관련부서에서 상가를 돌며 돌출간판,옥상간판,지주간판,벽면간판,입간판,창문간판(전광판 포함),에어라이트,돌출형전광판,도로변지주간판,건물벽면현수막 등 신고나 허가없이 설치한 옥외광고물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불법광고물로 판정시 자진철거 대상에 포함시켜 강력한 행정조치를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 단속과정에서 해당 간판들이 어떻게 설치된 것인지 소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작정 불법광고물로 판단하고 철거를 요구하거나 상응하는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막무가내식 통보 또는 엄포(?)를 놓는 사례도 잦아 상가와 업소의 불평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읍내 업소들은 “비록 군에서 사전에 계도기간을 충분히 줬다고 하지만 지금처럼 경기도 안 좋고 장사가 안 되는 겨울철에 굳이 연말까지 간판을 떼라고 강요하고 있으니 장사를 접으라는 말이냐” 면서 “시가지 미관도 좋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좋지만 이런저런 간판 다 떼어 내고 장사 안되서 가게들 문 닫으면 그때도 도시미관 타령 할 것인지 의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다른 업소에서는 “군에서 한때 보조금까지 지원해 주면서 간판을 달아줘 놓고 이제와서 떼라고 한다”면서 일관성 없는 행정을 나무랐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지역 일각에서는 생태도시 담양의 이미지와 브랜드 구축을 위해 담양군이 시행중인 불법광고물 정비가 너무 지나쳐 자칫 업소와 주민들의 행정에 대한 불만과 민원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는 시각을 보이고 있어 차제에 보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대안이 모색돼야 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한편 군은 군민의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선진 광고문화 정착을 위해 관내 불법 옥외광고물 집중 단속을 추진중에 있다. 대상은 허가나 신고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광고물과 연장절차를 거치지 않은 옥외광고물 등이며, 본격적인 단속에 앞서 오는 31까지 자진정비 기간으로 정하고 기간내 불법광고물 자진철거와 함께 연장광고물의 연장처리시 행정조치를 면제해 줄 방침이지만 자진 정비기간 이후에 적발된 불법 옥외광고물에 대해서는 이행강제금 부과 등 지속적인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장광호 기자, 김완근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