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제22대 조용익 담양 부군수 이임

2년 재임기간 공직사회 신망 높아


제22대 조용익 담양부군수가 지난 1일자 전남도 인사에 따라 전남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로 승진, 전보됐다.

이에따라 조 부군수는 지난달 3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200여명의 공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임식을 갖고 2년여 부군수 재임기간 정들었던 담양군 공직자들과 석별의 정을 나누었다.

조 부군수는 담양에서 첫 공직생활을 시작했으며 전남도로 자리를 옮겨 5급사무관으로 승진한 이후 담양군으로 돌아와 대나무자원연구소장, 문화레저관광과장을 지냈다.

특히 2005년 대나무자원연구소장에 부임하며 전국적인 관광명소 죽녹원의 시작을 함께했으며 담양과의 인연을 중시해 지난 2017년 1월 담양 부군수로 다시 부임해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따뜻한 리더십으로 직원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았다.

조 부군수는 이임사를 통해 “인연이 깊은 담양에서 함께 기쁨과 보람을 나눌 수 있어 행복했으며 앞으로 천년담양의 미래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동행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석별의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조용익 부군수는 지난달 28일 추월산 등산로 입구에 담양군의 풍요로운 번영을 기원하는 돌탑을 기증하며 담양사랑을 전하기도 했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