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2019담양 대나무축제 ‘준비 끝’ 드디어 개막 !!

1일 밤7시 개막식 MBC축하공연 시작으로 6일동안 펼쳐져
뱀부프러포즈, 담양별빛여행, 푸른음악회 등 야간 프로그램 ‘풍성’
4일 트롯 열풍 ‘미스트롯’ 지원이, 설하윤, 장서영 담양에 출격!

2019 담양 대나무축제가 손님 맞이 준비를 마치고 마침내 1일 개막한다.

3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최우수축제에 빛나는 ‘담양대나무축제’는 올해는 밤에도 즐길 수 있는 낭만 가득한 야간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며 축제의 재미와 기대를 한층 높이고 있다.

수려한 자연과 선비문화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담양의 대표축제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는 올해도 1일부터 6일까지 죽녹원 및 관방제림 일원에서 펼쳐진다. 축제장 곳곳에서 담양의 아름다운 밤하늘을 무대로 열리는 다채로운 공연은 물론 죽녹원 앞 플라타너스 ‘별빛길’과 ‘초승달’ 포토존을 조성해 매일 밤 색다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사전 사연 공모를 통해 접수된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어 축제기간 스크린에 띄워 보여주는 ‘뱀부 프러포즈’는 축제기간 매일 밤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이벤트로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뱀부 프러포즈’는 담양을 찾는 방문객들의 소소한 일상이야기, 따뜻한 감동 사연을 담아 죽녹원 봉황루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송출하는 프로그램으로 메일(bamboopropose@daum.net)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축제 첫날인 5월 1일 저녁 7시에는 퍼포먼스와 뮤지컬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열리는‘MBC 축하공연’에는 가수 김연자, 남태현, 몽니를 비롯한 다수의 가수가 출연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축제장을 찾은 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4일에는 트로트 오디션 예능 ‘미스트롯’에서 맹활약을 펼친 지원이, 설하윤, 장서영 등이 출연해 흥겨운 공연을 선보이고, 5일 농협담양군지부에서 주최하는 ‘푸른음악회’는 뮤지컬 배우 민우혁, 유지나, 호남필하모니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선율을 선물한다.

담양대나무축제 밤의 열기는 마지막 날인 6일 저녁 6시 대나무 피플 환송 퍼포먼스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준비에 한창인 축제 관계자는 “어느 때보다 흥겹고 재미있는 프로그램들을 가득 펼칠 예정인 만큼 담양에서 행복한 봄 여행을 즐기기 바란다”고 전했다. / 남윤정 전문기자

대나무축제 야간투어
대나무축제 야간투어

 

남윤정 전문기자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윤정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