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학교폭력 예방, 사회적 관심과 공감대 형성으로 근절하자

이장규(담양경찰서)

우리 나라의 청소년의 폭력 문제는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특히 학교에서 학생들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학교 폭력은 조직화되고 잔인하게 나타나고 있다. 

학기초에 학생들 사이에 새로운 환경에서 눈치싸움이 치열하다.
주변 친구들이 바뀌면서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보이며 작은 것이 깊어지면 큰 학교폭력으로 이어지게 된다. 눈치싸움으로 시작한 서열 정리는 학교폭력인 상해, 폭행, 강요 사이버 따돌림 등에 의해 신체 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

최근에는 직접적인 폭행과 상해보다는 페이스북이나 라인, 채팅 등 온라인을 통한 성 관련 유형의 피해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 이는 학교에서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언론에서도 학교폭력의 문제점과 실태에 대해 보도하고 있으며, 관련기관 및 사회 각 계층에서는 학교폭력의 근절을 위해 대책 마련에 고심하거나 각종 시책을 추진 중에 있을 것이다.

이에 경찰에서도 아동, 여성, 청소년들을 위한 신고체제인 “안전 드림”을 구축하고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만의 적극적인  추진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학교폭력은 예방도 중요하지만 이미 발생했을 경우 대처하는 법도 중요하다. 대다수의 피해 학생들은 어떤 경우라도 자신을 보호해 주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주저말고 117, 112, 학교 전담경찰관을 통해 상담요청이 필수다.

아프리카 속담에 ‘한 아이를 키우는 데 온 마을 사람들의 관심과 손길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모든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학교 밖에서도 가정·학교·경찰 등 모든 사회구성원들이 함께 나서야 할 것이다. 청소년들의 건전한 사고 육성으로 학교폭력을 사전에 예방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