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 전통주, 전남 명주 10종에 선정

약주 부문 최우수상, (주)죽향도가 ‘천년담주’
기타 부문 우수상, 추성고을 리큐르 ‘티나’

담양의 민속주 3종이 전남명주 10종에 뽑혔다. 전라남도는 남도 전통주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근 ‘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를 개최하고 대표 브랜드 10종을 선정했다.

이번 품평회에서 종합대상에는 4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장성 (주)청산녹수의 생막걸리 ‘사미인주’가 선정됐으며 담양은 부문별로 약주 부문 최우수상에 (주)죽향도가의 ‘천년담주’, 기타주류 부문 우수상에 추성고을의 리큐르 ‘티나’가 선정됐다. 아울러 탁주부문 장려상에 (주)죽향도가의 '대대포'가 뽑혔다.

이번 품평회는 철저한 블라인드 테스트로 이뤄졌으며 박록담 한국전통주연구소장 등 5명의 전문 심사위원이 총 14개 업체 24개 제품에 대해 맛, 향, 색상, 후미 등 관능평가와 우리 농산물 사용실적, 술 품질인증 획득 여부 등 서류심사를 통해 진행됐다.

입상한 전통주는 오는 10월 ‘2019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 전라남도 대표 브랜드로 출품된다. 또 오는 9월 셋째주 서울 강남에 있는 ‘전통주 갤러리’ 상설시음장에서 수상 제품 시음·판매 행사와 함께 전남에서 추진하는 이달의 남도 전통주 식품박람회 참가 등 판촉활동을 적극 지원받게 된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