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우리동네소식
담양 담빛길 이색책방 ‘이목구심서’ 아세요?

다양한 향토사 서적·자료 구비, 8일 구.돗자리골목에 오픈
전고필 씨, “문화활동가,주민,관광객 소통의 공간활용” 밝혀

문화예술의 거리로 탈바꿈한 담양읍 객사리 ‘담빛길’에 이색책방 ‘이목구심서(耳目口心書)’가 문을 열었다.

다양한 향토사 서적과 자료를 구비하고 지난 8일 구.돗자리골목 담빛길에 문을 연 서점 ‘이목구심서’는 광주 대인시장 활성화 프로젝트(대인예술시장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전고필 예술총감독이 고향인 담양에 들어와 담빛길 문화예술의 거리 활성화에 참여하고자 ‘향토사 전문서점’을 오픈한 것으로 알려졌다.

책방의 이름 ‘이목구심서’에서 풍겨지듯 이곳은 일반서점들처럼 책을 파는 곳만이 아닌 책방을 찾는 이들이 서로 교류하고 토론하고 담소를 나누면서 생각을 공유하고 문화를 이야기하는 소통의 공간 역할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래서인지 파는 책 보다 빌려주는 책, 필요한 사람에겐 그냥 무료로 주는 책 위주로 서가가 꾸며졌다.

이날 오픈 인사에서 책방주인 전고필 씨는 “늘상 보고 듣고 말하며 마음에 담았던 책들중에서 가장 큰 뿌리가 되었던 향토사 책과 자료를 모아 책방을 열게됐다” 며 “군민들은 물론 문화분야에서 일하는 활동가, 담양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이곳에 와서 잠시 쉬고 서로 교류하면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향유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목구심서 책방주인 전고필 씨는 문화예술관련 전시·공연·창작 기획자로 잘 알려져 있으며 오마이뉴스, 광주드림 등의 신문사에 여러차례 글을 기고하는 등 광주전남권 향토사 및 여행작가로도 활동중이다.

아울러 이번 고향에서의 향토사 전문서점 오픈을 계기로 본지(담양뉴스)가 창간3주년 기획으로 진행중인 ‘천년담양, 원도심 살리기’ 프로젝트 논객(필진)으로 참여하고 있다. /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