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아동·치매노인 실종예방 지문사전등록제 필수!!!

이장규(담양경찰서)

본격 무더위가 시작됐다. 특히 가족단위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시기인 요즘 바다, 산, 놀이동산에 나서는 여행길은 즐거움이 그지없다. 그러나 어린 자녀를 둔 부모라면 자녀가 혹시 방심하다 낯선 장소에서 주의력·판단력 부족으로 눈 밖에서 멀어져 사라진다면 찾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따라서 어린자녀 등을 손쉽게 찾을 수 있는 방법이 2012년 7월부터 실시해온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는 18세미만 아동, 자폐장애인, 지적장애인, 정신장애인, 치매노인의 실종에 대비, 미리 경찰에 지문과 사진, 신상정보를 등록하여 실종발생시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한 제도로 이 제도 도입한 후 현재까지 사전 등록한 인원이 420만 건을 넘었다.

또한 제도를 시행한 2년여 동안 실종됐다가 사전등록제의 도움으로 가족 품으로 돌아간 인원도 아동 27명, 지적장애인 34명, 치매환자 3명 등 64명에 달한다. 더욱이 실종자 발견에 소요되는 시간은 86.6시간이지만 사전등록제를 활용한 소요시간은 0.3시간에 그 친다니 유용한 제도가 아닐 수 없다.

2013년 6월부터는 민원인이 경찰관서에 직접 방문, 신청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장애인시설, 특수학교, 노인복지센터의 사전 신청을 받아 ‘지역별 현장등록팀’이 방문, 사전등록을 진행하고 있어 사전에 참여를 신청한 시설에 전국 총 250명의 현장등록팀이 지역별로 방문, 신청서를 제출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지문을 등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등록된 지문·사진 등 개인정보는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실종발견 목적으로만 활용되며 사전등록은 보호자 동의가 있는 경우에만 등록 가능하며 보호자의 요청이 있는 경우나 18세가 되면 정보가 폐기된다. 또한 키보드 보안과 각 데이터 암호화, 지문과 개인정보 분리저장 등 5단계 보안프로그램을 설치·운용하며 실종업무 담당자 외에는 시스템에 접근할 수 없도록 엄격한 통제가 이루어지고 있다.

또 경찰은 ‘우리 아이 지킴이 키트’를 보급하고 있다. 이는 부모가 직접 가정에서 자녀들의 인상착의와 지문, DNA 등을 채취, 보관하다가 자녀를 잃어버렸을 경우 경찰에 해당정보를 제공,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개인정보 유출우려로 사전등록을 하지 않은 부모에게는 좋은 정보라 할 수 있다.

아동, 장애인, 치매노인 등 지문 사전등록으로 가족과 떨어져 애태우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많은 신청과 관심을 가져야하겠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