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전남도립대, '후진학선도대학' 선정 쾌거

교육부, 2019혁신지원사업비 30억원 지원
전남유일 평생직업교육 거점센터 기반 마련

전남도립대학교(총장 김대중)가 교육부의 2019년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후진학선도형’ 대학에 선정돼 3년간 3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후진학선도형은 전국 자율개선대학 87개교 가운데 지역 평생직업교육 거점센터로서 역할이 가능한 대학을 선정해 지원하는 것으로 선정된 전국 15개교 가운데 전남에선 유일하게 전남도립대가 이름을 올렸다.

전남도립대는 지난 2월부터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평생학습 수요 조사 및 역량 분석을 통해 전남지역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이어 4월에는 장성·담양·곡성·화순·영광·구례군 등 6개 지자체 및 290개 산업체와 협약을 맺고 평생교육직업교육 거점센터로서 기반을 다져왔다.

이같은 지역민을 위한 평생교육 프로그램 및 우수한 강사진 구성, 호남권을 아우르는 지리적 이점, 재정운영의 투명성 등 전남도립대가 공립대학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 그동안의 노력 등이 긍정적 평가를 받아 이번  ‘후진학선도형’ 대학에 선정되는 쾌거를 안았다.

전남도립대는 이 사업을 통해 평생교육이 여가·취미활동 교육에 그치지 않고 재취업, 창업, 고부가가치 창출 등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학위과정, 자격증 취득과정, 전문실습과정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대중 총장은 “이번 성과는 지역 친화형 열린 대학을 지향하며 노력한 결과이며 앞으로도 호남권역 평생직업교육 거점센터로서 기능을 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