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죽검장 황인진 명인, '금명맹종죽' 기증

대나무박물관에 식재, 관광객 볼거리 제공

금빛의 대나무와 초록의 대나무를 모두 볼 수 있는 귀한 대나무인 '금명맹종죽'이 대나무자원연구소(소장 장영기)내 한국대나무박물관에 식재됐다.

대나무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죽검장 황인진 명인이 선물로 받아 6년 동안 정성스럽게 가꾼 금명맹종죽을 담양을 찾는 여러 관광객들이 보고 감상할 수 있도록 최근 대나무자원연구소에 기증했다.

금명맹종죽은 줄기의 색이 황금색이며, 거기에 초록의 선이 드문드문 들어있어 매우 아름다운 희귀 대나무다. 복을 가져다준다는 귀한 대나무인 금명맹종죽은 이번 황 명인의 기증으로 한국대나무박물관을 찾는 관광객에게 또 다른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나무자원연구소는 금명맹종죽을 잘 키워 관광 1번지 죽녹원 등에 식재해 여러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하고, 이와 더불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 분양받은 구갑죽 외 147종의 희귀 대나무도 보존 관리해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대나무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지속적인 국외 희귀종 수집으로 2020년에는 담양을 세계적인 대나무 도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며, “대나무 관련 농업 융복합산업을 활성화 해 대나무농가 및 대나무 산업의 실질적인 소득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