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갈색날개매미층 월동란 제거‘총력’

군, 내년 2월 말까지 방제작업 나서

돌발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으로 인한 산림·농경지 피해를 예방을 위해 담양군이 월동란 제거사업을 실시한다.

군에 따르면, 현재 생활권 주택가 및 산림인접지 48ha, 21농가에 대해 방제작업을 완료했으며, 내년 2월말까지 월동란 제거기간으로 설정, 갈색날개매미충 피해예방을 위한 방제작업에 나선다.

군 관계자는 “산림병해충 방제대책본부 운영과 적극적인 방제를 통해 농경지 피해 최소화와 더불어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갈색날개매미충 원산지는 중국 산둥성, 저장성 일원으로 추정되며 국내에는 2010년 국내 충남 공주, 예산 일원의 산지 및 과수에서 처음 발견돼 현재 전국으로 확산된 상태이다.

2010년부터 담양군에 일부 발생한 이 돌발해충은 최근 고온현상이 지속되면서 급격히 확산된 상태다.

갈색날개매미충의 성충과 약충은 잎과 어린가지에서 수액을 빨아먹고 그을음병을 유발시켜 수목의 생육환경을 저하시키고 심하면 고사시키기도 한다.

특히 포도나 사과, 배 등의 과수뿐만 아니라 농작물의 수액을 빨아먹어 농작물 상품성 저하 등 작물피해를 확산시키고 있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