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생태도시 담양, 농촌 쓰레기 대책은?

들녘 곳곳 폐비닐·농약병 등으로 신음
토양·수질·대기 등 생산환경 오염 심각

‘농촌쓰레기 수거 보상제’ 조속 시행 필요
담양군, 최근 조례개정 통해 지원근거 마련

 

해마다 수확철 후 발생하는 농촌쓰레기 수거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이제는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군정의 여러 분야에서 생태도시 정책을 지향하고 있는 담양군의 경우, 친환경농업을 농정의 주요시책으로 추진하면서 대내외에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역의 이미지를 인식시키고 있어 농촌의 생산환경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

그러나 담양의 농촌 들녘에는 여느 지역과 다를 바 없이 해마다 가을 수확철을 전후로 버려지는 폐비닐과 폐자재, 농약병, 폐농기구 등 각종 농촌쓰레기들이 산야 곳곳에 쌓이고 있어 농촌 들녘이 쓰레기로 신음하며 토양과 수질, 대기 등 제반 환경오염이 갈수록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

농촌 들녘에 버려지는 쓰레기는 작목 전환에 따른 시기별 부산물 외에도 비료포대, 페비닐, 스티로폼, 페트병 등의 합성수지 제품과 각종 농약병들이 섞여있으며 이같은 농사용 쓰레기는 아무런 제약없이 들녘에서 태워지고 소각되는 일도 다반사이다.

문제는 이렇게 장기간에 걸쳐 버려지고 방치되는 농촌쓰레기와 상당량 불법 소각되는 쓰레기 잔해들이 산과 들에 그대로 묻혀 토양, 작물 오염은 물론 농수로와 하천의 수질까지 오염시키면서 2차, 3차 환경피해로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는 것이다.

환경전문가에 의하면, 들녘의 폐비닐과 스티로폼, 농약자재 등 농사용 쓰레기들이 아무렇게나 섞여 소각될 때 발생하는 연기와 비산재는 인체에 치명적인 다이옥신과 납·수은·카드뮴 등 유해물질이 다량 함유돼 있어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하고 있다.

이같은 심각성 때문에 농정당국에서도 농촌쓰레기 방치와 불법소각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지만 해마다 수천, 수만톤씩 발생하는 폐비닐을 비롯 불법소각으로 환경단속에 적발되는 사례 또한 줄어들지 않고 있음을 볼 때 농촌의 쓰레기 문제가 간단히 해결될 농업인들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지적이 높다.

이와관련 농민들은 "농사를 짓다보면 폐기해야 할 페비닐과 농자재들이 적지 않은 실정이어서 그냥 일시적으로 논밭 옆에 쌓아두다 보면 해마다 한 짐씩 늘어나곤 한다” 면서 “들에서 나오는 쓰레기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릴 수도 없고 웬만한 것은 태우고 덩치가 크고 많은 것은 들녘에 그냥 모아둔다”고 이구동성 대답했다.

현재 군은 농촌지역 마을공터 등에 농사용 폐기물 수거 장소를 마련하고 대행업체인 북부환경 등에 의뢰해 수거에 나서고 있지만 크게 성과를 거두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거의가 고령인 농민들이 들녘의 쓰레기를 마을 앞까지 운반해오는 일이 녹록치 않은데다, 모아두고 매번 수거하는 것도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속에 환경전문가들은 “생태도시를 지향하는 담양군은 농촌쓰레기 문제에 심각성을 갖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으며, 특단의 쓰레기 수거대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의 수거방식으로는 제자리걸음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인식하에 ‘농촌쓰레기 수거 보상제’ 실시를 제안하고 있다. 즉, 폐비닐과 농약병 수거에 일정부분 현금으로 지원하거나 물품으로 보상함으로써 수거율을 높이는 방식이다.

자원재활용 차원에서 정부가 시행중인 폐지와 빈병, 고철 등에 보상해주 듯 같은 방식으로 농촌쓰레기 수거에 적용하는 수거제 시행이 필요하다는 제안이다. 읍면, 마을별 등 지역별로 특정한 날을 정해 ‘농촌 쓰레기 수거 보상의 날’로 정하고 보상가격도 관심을 가질 정도로 책정해서 시행한다면 반드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수거제를 일정부분 시범적으로 시행한 뒤 효과가 있을 경우 전면적으로 시행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와관련해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담양군이 최근 ‘담양군 폐기물관리 및 수집수수료 등 징수에 관한 조례안’ 중 일부 개정을 통해 ‘농촌 폐비닐 등의 수거보상비 지원’ 조항을 신설함으로써 향후 농촌폐비닐, 농약빈병 등에 대한 수거보상비 지원 근거를 마련함에 따라 시행여부가 기대되고 있다. /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순철 2019-03-07 02:34:59

    봉산면 네곳마을 하수구가 없어 오페수가 논으로 흘러서 농민들은 매년마다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담양군청이 오염되지 않도록 농민들의 피해 보상 및 시설관리 약속을 공개적으로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도움을 받고십은 심정으로 호소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