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 만성리대숲, '전남명품숲' 선정

월별‘블루 이코노미 명품숲' 1월숲 뽑혀

담양읍 만성리 대나무숲이 전라남도가 선정한 ‘2020년에 가봐야 할 블루 이코노미 명품숲’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숨겨진 남도의 보물숲을 휴식과 힐링, 여행 명소로 알리고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담양의 만성리 대숲을 포함한‘2020년에 가봐야 할 블루 이코노미 명품숲’12개소를 선정했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담양 만성리 대숲’은 죽녹원 뒤편에 위치, 사철 아름답지만 설경이 아름다워 1월에 방문해야 제격이며 맹종죽 2.4㏊가 쭉쭉 뻗어있는 대숲은 보는 이의 감탄을 연발케 한다.

만성리 대숲은 2014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4호로 지정받았으며, 군이 죽녹원에 버금가는 새 명소로 키우기 위해 보존?관리하고 있다.

전남도가 선정한 계절별 가장 아름다운 명품숲은 겨울에는 12월 ‘신안 송공산 애기동백숲’, 1월 ‘담양 만성리 대숲’, 2월 ‘보성 웅치 용반 전통마을숲’이 뽑혔다. 

또 봄에는 3월 ‘강진 백련사 동백숲’, 4월 ‘화순 세량제’, 5월 ‘보성 일림산 산철쭉 평원', 여름에는 6월 ‘고흥 팔영산 편백숲’, 7월 ‘진도 관매도 해송숲’, 8월 ‘여수 봉화산 힐링숲’, 가을에는 9월 ‘구례 마산 사색의 숲’, 10월 ‘강진 초당림’, 11월 ‘화순 동복 연둔리 숲정이’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전남도 명품숲은 홍보 달력과 포스터로 제작해 주요 관광지, 중앙 부처, 타 시도 등에 홍보될 예정이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