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우리동네소식
창평면,‘찾아가는 책 읽는 버스’ 선정

아동 100 여명 참여, 독서문화체험 진행
‘꿈꾸는 허수아비’ 등 구연동화 큰 호응

창평면이 (사)작은도서관 만드는 사람들 주관,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의 ‘찾아가는 책 읽는 버스’ 프로그램 공모에 선정돼 아이들을 위한 책을 가득 실은 버스가 지난 23일 창평면을 찾았다.

‘찾아가는 책 읽는 버스’는 지역의 인재로 성장해 나갈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독서 문화체험을 접할 수 있도록 운영되는 프로그램으로, 이날 창평초등학교, 병설유치원, 어린이집 아동 등 100여 명이 넘는 아이들은 버스를 찾아 구연동화와 노래, 율동, 책 놀이 등 여러 프로그램을 즐기며 책 읽는 재미에 푹 빠져 오후를 보냈다.

특히,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했던 구연동화 시간에는 ‘꿈꾸는 허수아비’, ‘줄줄이 꿴 호랑이’ 등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동화를 선정, 어린이들이 직접 주인공 역할을 연기해보고 주제에 관한 그림을 그리는 등 능동적인 참여와 함께 뜨거운 호응이 이어졌다.

이번 프로그램을 진행한 색동회 광주전남지부 이경옥 부회장은, “아이들의 똘망똘망한 눈빛에 반해 마냥 즐겁고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기회가 되면 언제든 다시 방문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와관련 정균태 창평면장은 “전국 최초의 인문학 특구로 지정된 담양군의 위상에 걸 맞는 전통과 역사가 살아 숨쉬는 ‘슬로시티 창평’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미래의 주역인 아동들을 위해 독서문화 기반을 조성하고, 또한 주민들을 위해서는 다양한 문화교실을 운영하는 등 지역민을 위한 지원과 프로그램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재화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