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군문화재단 ‘공공연한 이야기’진행

매월 마지막주 토12시, 국수거리 달순카페 앞

(재)담양군문화재단이 담양의 주말을 채울 음악공연을 진행한다.
문화재단에 따르면, 담빛길 사업팀이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오후 12시)에 담양읍 국수의 거리 '카페 달순' 앞에서 ‘공공연한 이야기’를 마련,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을 통해 10월까지 군민과 담양을 찾는 관광객에게 다양한 관광요소를 제공할 예정이다.

5월에는 ‘국악, 새로운 흐름을 입히다’를 주제로 전통에서 현대까지의 감성으로 동시대 사람들을 몰입시키는 음악을 선보였으며 6월에는 전통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담긴 ‘내 마음 신명나게’라는 주제로 전통 음악의 흥을 통한 마음 치유, 7월에는 ‘바람이 불어오는 곳에서’라는 주제로 전통과 현대의 소통 및 담양 자연과의 어울림을 형상화한다.

프로그램을 이끌어 갈 팀은 퓨전국악그룹인 ‘루트머지’로 가야금 홍윤진, 김다희, 해금 문보라, 장구 김종일, 건반 김현화, 베이스 조중현, 보컬 정수연, 윤혜림으로 구성돼 있으며 국악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실력파 그룹으로 한국 전통 음악을 바탕으로 다양한 음악적 요소들을 충돌과 소통을 통해 음악을 재해석 하고 있다. 

한편, 천변리 정미다방에서는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 오후 14시부터 운영되는 프로그램 ‘정미쌀롱’과 매주 토요일 담빛길 내 라디오스타 스튜디오를 활용한 주민 마을 방송 프로그램 ‘2020 담빛라디오스타’를 진행하는 등 문화가 가득한 주말을 만들어가고 있다./조현아 기자

조현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