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담양 대숲맑은 쌀, 대한민국 최고 '명품쌀' 선정

한국소비자단체 주관 ‘2016 최고 명품쌀 '대상' 수상

친환경농업의 메카 담양에서 생산되는 ‘대숲맑은 쌀’이 대한민국 최고 명품쌀 명성을 이어갔다.

담양군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8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주관한 ‘2016년 대한민국 명품쌀 선정 평가’에서 ‘담양 대숲맑은 쌀’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으며, ‘함평 나비쌀’은 우수상을 받아 전남쌀의 품질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2016대한민국 명품쌀’ 선정은 소비자 신뢰를 높이기 위해 전국 시도에서 추천한 16개(시도별 2개) 브랜드 쌀과 농협RPC, 대형 유통업체에서 추천한 14개 등 총 30개 브랜드 쌀을 평가해 대상(1), 최우수상(1), 우수상(8개) 등 10개 명품쌀을 선정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쌀 품질 고급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03년부터 전국 12대 고품질 브랜드쌀 선정 평가를 해 왔으나, 세계시장에서 우리쌀의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기존의 선정 방식을 변경해 올해 처음으로 ‘명품쌀’을 선정했다.

이번 ‘대한민국 명품쌀’ 평가는 전국 각 시도별 2개의 우수 브랜드 쌀에 한해서만 추천토록 제한하고, 소비자 접근성이 높은 대형유통업체에서 추천된 브랜드 쌀을 대상으로 품종, 품위, 식미 평가를 2회에서 3회로 강화하는 한편, 전년도산 뿐 아니라 올해 생산, 출하된 쌀까지 종합적으로 연중 평가해 최종 선정됐다. 

올해는 폭염, 가뭄, 태풍, 수발아 등 농업여건이 어려웠던 한해였음에도 불구, 담양 대숲맑은 쌀은 농정당국의 지속적인 현장지도와 농업인들의 명품쌀 생산관리, 관계기관의 유통관리 등이 삼위일체로 빛을 발해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관련 담양군 관계자는 “담양 대숲맑은 쌀이 대한민국 1호 명품쌀 대상과 우수상으로 선정된 것은 친환경농업의 메카로 자리잡은 청정지역 담양의 이미지가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좋은 인식을 심어준 것은 물론 농정 유관기관 및 농업인들이 힘을 모아 고품질 쌀 생산에 적극 나선 결과로 여겨진다” 고 말했다.

이에 전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대한민국 명품쌀을 중심으로 전남쌀에 대한 소비자 인지도 향상을 통해 소비판매를 활성화시키는 한편 수도권 지역 친환경 쌀 학교급식 납품에도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담양 대숲맑은 쌀은 지난 2003~2015년 기간 동안 ‘전국 브랜드쌀’ 선정에 13년 연속 뽑히는 등 최다 기록을 세우고 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