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대나무박물관 앞 왕복4차로 ‘교통사고’ 우려

주변접속 농로 교통량 늘어 ‘신호등’ 꼭 가동해야

한국대나무박물관 앞 왕복 4차선 도로의 차량 통행량이 크게 늘면서 사고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신호등’을 반드시 가동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대나무박물관 앞 4차선 도로는 백동사거리에서 월산·수북·대전·용면 방향 및 무정면·광주 방향으로 주행하는 차량들이 담양읍 시가지를 우회하는 외곽도로로 대부분 이용하면서 평소에도 교통량이 많은 도로이다.

여기에 최근 동산병원 뒷길 담양고등학교-푸른들아파트간 농로가 확포장 도로로 개설되고, 이와 연계해 박물관앞집(식당)-한국대나무박물관으로 연결되는 농로를 따라 통행하는 차량들이 눈에 띄게 늘면서 대나무박물관앞 왕복 4차선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들과의 사고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따라 한국대나무박물관-박물관앞집식당 앞 4차로에 기존 설치돼 있는 신호등을 반드시 운용, 사고위험을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실제로, 백동사거리에서 양각교로 이어지는 대나무박물관 앞 왕복 4차선 도로는 평소에도 통행량이 많고 과속하는 차량들로 매우 위험한 도로여서 박물관 앞 횡단보도를 건너려면 한동안 차량통행을 주시하면서 심호흡을 해야만 하는데도 가끔 점멸 신호등만 운영하고 있어 보행자 안전 사각지대로 여겨지고 있다. 또한 담양고-박물관앞집 식당옆 농로에서 큰길로 진행하는 차량이 4차선 도로에 들어설 때는 아찔한 장면이 자주 연출될 정도로 차량간 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실정이다.

이에 본지가 현지 확인에 나선 바, 백동사거리에서 박물관앞집식당 농로 교차로까지 약 200m거리로 충분히 신호등을 운용할 구간이어서 백동사거리 신호등과 연동 운영할 경우 지금보다 훨씬 안전하게 차량 통행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였다.

이와관련, 이 구간 농로를 자주 이용하는 운전자들과 주민들은 “대나무박물관앞 4차로는 덤프트럭 등 과속하는 차량이 많아 평소에도 위험도로로 여기고 있다” 면서 “농로에서 큰길로 나오는 차량들까지 늘면서 교통사고 위험이 더욱 높아지고 있어 현재의 점멸신호를 정식 신호체계로 높여 가동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대해 담양군 교통부서 담당자는 “도로 안전시설을 관리하는 경찰서에 신호등 운용 및 가동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어떤 안전시설이 보강돼야 하는지 현장에 직접 나가 보겠다”고 말했다./ 김성중 기자,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