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 글/모래.글. 박은서

손에 쥐어보지만
이내 흘러버린다.
처음엔 꽉찬 느낌이라
전부를 가진 줄 알았는데
그것도 잠시,
손바닥에 남아있던 조금도
탈탈 털어버리니
흔적조차 없다.

사람 마음을 얻는다는건
모래를 쥐는것만큼 어렵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