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박종원 도의원, 호우피해 ‘특위위원장’ 선임

전남도의회, 호우피해 원인규명 ‘특위’ 활동 돌입

지역구 박종원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1)이 전남도의회 호우피해 원인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됐다.

전남도의회는 지난 8일 오전 본회의에서 박종원 의원이 대표 발의안 ‘섬진강·영산강 호우피해(농어업) 실태파악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채택하고 위원장에 박종원 의원을 선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에따라 박종원 의원은 호우피해 원인규명 특위 위원장으로 내년 3월 8일까지 6개월간 10명의 위원들과 함께 활동하게 됐다.

전남도의회의 이번 특위구성 배경은 지난 8월 8일 전후 남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있을 것이란 예보에도 불구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사전에 수위 조절을 하지않고 있다 일시에 대량의 물을 방류해 농어업 피해를 증가시켰다는 여론이 많았기 때문이다.

지난 8월 5~9일 까지 내린 호우와 관련당국의 물 관리 실패로 나주, 담양, 구례, 곡성, 광양, 영광 지역 주민들은 전례없는 사상 최악의 물난리를 겪었다.

이같은 호우로 10명의 인명 피해와 3천여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2,400여 가구가 물에 잠겼고, 농수산물은 물론 기반시설까지 모두 피해를 입어 단순계산에도 수천억 원에 이른다.

박종원 위원장은 “이번 특별위원회를 통해 농어업 피해 실태를 정확하게 파악하면서 한국수자원공사의 물 관리 문제점과 정부 차원에서 피해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향후 이러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항구적인 대책과 방안 마련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