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김기성 도의원, ‘70m 고가사다리차’ 확보 촉구

전남소방본부 보유 27대중 최고 53m 불과 
고층건물 화재시 ‘속수무책’ 지적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기성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2)이 지난 11일 열린 전남소방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남도 내 고층건축물 화재발생 시 필수 장비인 70m이상 고가사다리차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김 의원은 “지난 10월8일 울산시 남구 33층 주상복합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건물 외벽을 타고 빠른 속도로 고층으로 번졌으나, 소방관서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우리 전남도 지역에 있는 고층건물 화재발생에 대비하여 70m 이상 고가사다리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현재 전남도내 30층 이상 건축물은 목포, 순천, 나주, 광양 등 7개소 21개동으로 대도시뿐만 아니라 전남도내에도 계속해서 고층 건축물이 들어서고 있다” 며,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소방장비를 빠른 시일 내에 확보해야 한다”고 전남소방본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현재, 전남도내 소방사다리차는 최고 높이 53m 소방사다리차 11대를 포함해 총 27대가 분산 배치돼 있다. 이에따라 소방청은 울산 화재를 계기로 70m이상 소방사다리차가 없는 전국 시·도에 차량 배치를 위해 국회에 건의, 예산 확보 중에 있다./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