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조오섭 의원,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 ‘시동’

광주시-전남도-나주시-화순군 간담회, 소통·협력 체계 마련
달빛내륙철도의 광주-담양-장수 구간 광역철도망 연결도 제안

담양출신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교통위원회)이 지난 18일 국회에서 광주시-전남도-나주시-화순군 상생간담회를 열고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국회의원(나주·화순)을 비롯해 광주시 박남언 교통건설국장, 전라남도 박철원 도로교통과장, 나주시 정권수 안전도시건설국장, 화순군 김승환 건설과장 등 철도교통정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는 6월 예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과 올해 안에 정해질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 및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등 광역철도 관련 주요 법정계획에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해 소통과 협력체계를 마련했다는데서 의미가 크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에 포함되는 광역철도 계획으로 ▲광주~나주 ▲광주~화순 노선 신설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광주~나주 광역철도의 경우 광주시는 '상무역~서광주~혁신도시~나주역' 노선 신설을 요청했고 전남도는 최근 '서광주~남평~혁신도시~나주역~평동역' 노선을 제시하며 양기관이 서로 엇갈리고 있는 실정이다.

조 의원은 현실적으로 이 노선은 도시철도 2호선 3단계 노선(백운광장~효천지구)에서 이어지는 연장 노선이 광역철도 구축에 효과적이라는 입장이다. 또 달빛내륙철도의 광주~담양~순창~남원~장수 구간을 광역철도망으로 연결해 광주·전남 뿐만 아니라 전북까지 아우르는 호남권 상생발전의 혈관을 잇자고 제안했다.

이어 광역철도망 건설비 중 지방비 30%의 분담 문제와 광역철도망 구축 이후 운영비 부담에 대한 대책도 논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조오섭 의원은 “광역철도망과 관련해 단일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부·울·경과 같이 호남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해서는 광주·전남·북의 소통과 협력체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남현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