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산불 주원인 '무단소각' 행위 집중단속  

군, 소각산불 제로화 캠페인 및 홍보도 주력

담양군이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이를 위해 군은 12개 읍면에 산불방지대책본부을 설치하고 공원묘지, 입산통제구역, 불법소각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60명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한편 임차 헬기 1대를 동원해 공중과 지상에서 산불 방지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3월 19일까지 무단소각으로 인한 집중 단속기간을 운영, 소각 산불 제로화를 목표로 집중 단속에 나서고 있으며 지난 24일 창평면 용수리 수곡마을을 시작으로 전남도와 합동으로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12개 읍면별 홍보에 들어갔다. 

군은 또, 실수로 낸 산불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으며, 산림 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운 경우 과태료 30만원이 부과되기 때문에 무단 소각행위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마을방송과 이장회의를 통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

또한 불법소각을 자발적으로 근절하기 위한‘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캠페인’에 관내 312개 마을 대표가 참여해 소각금지 각서를 제출했으며 마을주민들도 동참하고 있다. 

군 산림부서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산불발생의 70%가 무단소각으로 인해 발생했다" 며 "올해는 캠페인 등을 통해 기존 단속위주의 산불예방과 더불어 마을공동체를 통한 자율적인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심상만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