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농작물 재해보험 ‘제도개선’ 추진

전남도, 실질보상 가능토록 정부 건의

전남도가 기상이변으로 재해 발생이 일상화됨에 따라 농작물 재해보험이 농가 경영 안정망으로서 제기능을 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 2001년부터 시작된 농작물 재해보험은 자연재해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을 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험료의 80%를 국가와 지자체가 지원해 안정적인 농업 경영과 생산성 향상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해 농작물재해보험 도입취지에 맞게 정부, 국회 등에 수차례 과수 4종 열매솎기 전 보상수준 원상복귀(50→80%), 자기부담비율 완화(20→15%) 등의 제도개선을 건의해왔으나 지난해 12월 발표한 농식품부의 제도개선은 ‘공정성’과 ‘보험제도의 지속가능성’을 기치로 보상수준 상향 등 실질적인 제도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따라 전남도는 실질적인 보상수준의 상향이 이뤄지지 않고, 보험료 할증 등에 따라 농가의 경제적 부담이 늘어 올 한해 국회·농업인·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정부를 대상으로 농작물재해보험 제도개선 건의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와함께 지난 1월부터 도내 모든 시·군의 농업인을 찾아가 농작물 재해보험의 불합리한 사례와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위한 토론회도 준비중이다.

한편 최근 사과·배·단감·떫은감에 대한 농작물 재해보험 판매가 개시됐으며 3월 5일까지 가까운 지역 농축협에서 가입할 수 있다./유상민 전문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