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편집국시각 기자수첩
  • 김성중 기자
  • 승인 2021.10.18 10:19
  • 댓글 1
기사 댓글 1
  • 어찌하리 2021-10-22 20:32:24

    담양의 대밭이 잘 보존되기를 바라지만 개발의 광풍을 어찌 이겨내리오. 자본주의의 화마가 휩쓸고 지나간 자리는 그저 시멘트 아스팔트와 쓰레기 뿐인 것을. 아름다운 자연은 사라지고 흉물스런 돈귀신의 잔해만 남는 것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