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기획취재 / 슬로시티 담양, 미래 전망은? ③
③ 슬로시티 청송/영양담양은 죽녹원,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천연기념물 관방제림 등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생태 자연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고...
담양뉴스  |  2022-05-16 13:41
라인
기획취재 / 슬로시티 담양, 미래 전망은? ②
② 슬로시티 영월/상주담양은 죽녹원,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천연기념물 관방제림 등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생태 자연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고...
장광호 편집국장  |  2022-05-09 14:14
라인
기획취재 / 슬로시티 담양, 미래 전망은? ①
① 슬로시티 담양담양은 죽녹원,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천연기념물 관방제림 등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생태 자연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고 있을...
장광호 편집국장  |  2022-05-02 13:38
라인
기획취재 / 도시숲, 미래의 부존자원이다③
③ 부산·김해의 도시숲 담양군은 민선3기 이래 군정의 주요방향으로 ‘생태도시’ 정책을 20년 가까이 일관되게 추진해왔다. 대나무숲 죽녹...
장광호 편집국장  |  2022-04-11 12:11
라인
기획취재 / 도시숲, 미래의 부존자원이다②
② 포항시 그린웨이 도시숲 담양군은 민선3기 이래 군정의 주요방향으로 ‘생태도시’ 정책을 20년 가까이 일관되게 추진해왔다. 대나무숲 ...
장광호 편집국장  |  2022-04-04 14:33
라인
기획취재 / 도시숲, 미래의 부존자원이다①
① 담양의 도시숲 담양군은 민선3기 이래 군정의 주요방향으로 ‘생태도시’ 정책을 20년 가까이 일관되게 추진해왔다. 대나무숲 죽녹원, ...
장광호 편집국장  |  2022-03-28 15:44
라인
기획취재/ 추월산 관광케이블카, 필요한 사업인가③
케이블카 설치 장단점 놓고 지역사회 ‘찬·반’ 갈려 담양군/산림훼손 최소화 가능, 사업 계속추진 방침 추월산 케이블카 설치와 관련해 지...
장광호 편집국장  |  2021-10-18 10:32
라인
기획취재/ 추월산  관광케이블카, 필요한 사업인가②
현재 운영중 20곳, 담양군 포함 20여곳 개발 추진중본지, 담양 추월산 유사사례 케이블카 4곳 현지취재 정읍 내장산, 완주 대둔산, ...
장광호 편집국장  |  2021-10-12 10:03
라인
기획취재/ 추월산 관광케이블카, 필요한 사업인가①
투자업체와 MOU 체결, 본격추진 중 복병 만나 환경부, 추월산 생태·자연도 1등급 상향 ‘좌초위기’담양군, 이의신청·재조사 등 사업 ...
장광호 편집국장  |  2021-10-05 13:28
라인
기획취재/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꾼다2-③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
장광호 편집국장  |  2021-07-19 09:53
라인
기획취재/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꾼다2-②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
장광호 편집국장  |  2021-07-12 11:41
라인
기획취재 / 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꾼다2-①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
조현아 기자  |  2021-07-07 09:16
라인
기획취재/ 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꾸다1-③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바야흐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 가지 프로...
장광호 편집국장  |  2020-10-26 11:09
라인
기획취재 / 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꾸다1-②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바야흐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 가지 프로...
조현아 기자  |  2020-10-19 13:20
라인
기획취재 / 담양, 여행자의 도시를 꿈꾸다1-①
대한민국 남도관광 일번지 ‘담양군’이 이제까지의 관광도시 이미지에서 바야흐로 ‘여행자의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여러 가지 프로...
장광호 편집국장  |  2020-10-12 10:1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