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추석 명절, 주택용 소방시설로 안전을 담아보세요

박광윤(담양119안전센터장)

올해로 코로나19와 함께하는 두 번째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마스크 착용은 일상생활이 돼 버릴 만큼 필수품이 되어 버렸고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일상이 되고 있다. 전염병 확산 이후 확진자 수가 증가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심화되고, 고향 방문을 자제하자는 명절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친지들에게 안전을 선물해 보는 것은 어떨까? 그 안전을 지키기 위한 첫 단추는 주택용 소방시설(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 선물하기 일 것이다.

소방청 화재 통계에 따르면 2020년에 발생한 화재 총 38,659건 중 단독 및 일반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10,664건으로 전체 화재의 27.6%를 차지한다. 주택 화재 사망자는 총 365명 중 183명(50.1%)으로 무려 절반이 넘는 수치이며, 최근 5년간 화재 통계를 살펴보아도 주택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전체 화재의 42.5%로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시간대별 사망비율은 00~06시 취약시간대에 가장 높다. 이처럼 잠이 든 이후나 화재 인지가 즉각적으로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이 주택용 단독경보형감지기이다. 

단독경보형감지기는 화재가 발생하면 위에서 연기가 차오르는 것을 감지하여 화재경보를 울려주는 장치이다. 화재 경보를 듣고 신속하게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거나 대피를 해야 소중한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 소화기는 화재 초기에 소방차 한 대 정도의 효과를 낼 수 있다. 가정 내 소화기가 있다면 내용연수가 10년이 지났는지 확인해야하고 10년이 지났다면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대형마트나 인터넷 주문 등을 통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족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주택용 소방시설로 안전하고 행복한 연휴가 되길 바란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