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이개호 의원, “쌀값 하락 선제적 시장격리” 촉구

공급과잉 28만톤, 최근 4개월새 6천원 넘게 하락
정부 논의시작, 10월 중순 이전 격리발표 '강조'

이개호 의원이 올해 쌀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쌀값 폭락을 우려하며 선제적 시장격리를 정부에 촉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를 통해 산지쌀값이 최근 4개월 사이 6천원 넘게 하락한데다 올해 쌀 생산량이 소비량을 초과하면서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쌀값 안정을 위한 선제적 시장격리 필요성을 강력히 제기했다.

산지쌀값은 지난 5월 22만3천444원(80㎏)에서 9월말 기준 21만7천68원으로 6천376원(2.8%)이 하락했다.

올해 쌀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0.8%가 증가한 73만2천㏊이며 생산량은 382만톤으로 예상된다. 반면 예상소비량은 354만톤으로 과잉물량 28만톤이 남아 돌 전망이다.

이에 이개호 의원은 “그동안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9월~10월경 선제적 시장격리를 조치한 바 있다”며 “현재 쌀값이 심상치 않다고 볼 때 올해 과잉물량 28만톤은 선제적으로 시장격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지금 정부 내 논의를 시작해 10월 중순 이전에는 시장격리 발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유상민 전문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