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양뉴스 소식
바른지역언론연대 ‘2021세미나’ 개최 

담양뉴스 등 전국 46개 회원사 첫 온라인 세미나
【따로 또 같이, 분권시대의 주역 ‘지역언론’】 주제

풀뿌리 지역 언론의 모임인 (사)바른지역언론연대(이하 바지연)가 주최·주관하는 2021년 정기 세미나가 지난 23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을 받아 ‘풀뿌리 미디어가 희망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전국 46개 회원사들을 줌(Zoom)과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연결해 온라인 세미나로 처음 시도됐다.  

메인 진행부스는 회장사인 고양신문사에 차려졌고, 은평시민신문 박은미 편집장의 사회로 세미나가 시작됐다. 사회자가 46개 바지연 회원사를 호명할 때마다 회원사 직원들이 화면을 통해 반가운 인사를 서로에게 전했다. 비록 서로 얼굴을 대면하지는 못했지만, 곳곳에 흩어져있는 지역신문사의 사무실 풍경과 직원들의 분위기를 엿보는 재미를 주기도 했다.

첫 순서로 개회식에서는 회장 이·취임식이 진행됐다. 2년 임기를 연임하며 4년 동안 바지연을 이끌었던 이영아 이임회장(고양신문 대표)은 “지역신문 관련 법과 제도에 대한 대응을 하며 4년이라는 시간을 바쁘게 보냈다”면서 “새로운 시대는 스스로 오지 않는다. 신임회장과 함께 바지연이 새로운 법과 제도를 잘 마무리해서 지방 분권시대의 중심축으로 서기를 기대한다”고 이임 인사를 전했다. 

최종길 신임회장(당진시대 상임이사)은 “급박하게 돌아가는 지역 언론의 환경에 어떻게 대응할지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회장 중심의 구조를 사무국 중심으로 전환 ▲편집책임자, 뉴미디어 담당자 등 세부모임 활성화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사업 중심에서 탈피, 바지연의 독립성 추구 ▲지역신문 미래전략 위한 전문가 그룹과의 공동연구 강화 등의 비전을 밝혔다.  

아울러 올 한해 지역신문 발전을 결산하는 시상에서는 10년 이상 장기근속자(23명)와 보도·편집 부문 우수기자상(보도:남해시대 전병권 기자/ 편집:옥천신문 전효진 기자) 수상자에 대한 시상이 있었으며, 바지연 기사 제휴사인 ‘오마이뉴스’가 선정하는 우수제휴사는 ‘은평시민신문’이 차지했다.  

이어진 세미나는 각 신문사별로 미리 전달된 강의 영상을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창수 나라살림연구소 소장의 ‘예산을 알면 지역을 알 수 있다’ ▲하승수 세금도둑잡아라 공동대표의 ‘지방자치법 개정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알차고 유용한 내용으로 회원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날 세미나 주관사인 고양신문 이영아 대표(이임회장)는 “전국 곳곳의 바지연 식구들이 온라인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도 새로운 경험이었다”면서 “각각의 개성 넘치는 신문사들이 모여 한국의 지역언론을 한 몸처럼 이끌어가자”는 인사로 바지연 세미나를 마무리했다./ 조현아 기자

조현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