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 글/어쩌다 보니글. 박은서

그와 마주 앉아
어색함을 사이에 두고
밥을 먹었습니다.

찬공기가 맴돌지만
끝내 어색하지 않은 척
한톨 남김없이 삼켰습니다.

오늘 역시
인생을 배웁니다.
좋은 것만 마주할 수 없다고...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