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핫이슈
김정오·최화삼 경선후보 '단일화'

민주당 김정오 후보 사퇴 “최화삼 후보지지” 선언

더불어민주당 담양지역 군수선거 경선을 하루 앞두고 최화삼, 김정오 경선후보가 단일화를 선언했다.

4일 오전 10시 이들은 전라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담양군수 선거는 불법과 탈법, 반칙이 난무한 경선으로 당과 담양의 이미지가 크게 후퇴시켰다며 최화삼, 김정오는 단일화를 통해 군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김정오 경선후보는 “당을 아버지가 계시는 집처럼 생각했지만, 가난한 정치인에게는 당이 가족이 아니라 권력이었으며, 불법도 탈법도 범죄도 제대로 판단하지 않고 그냥 덮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선에 오른 이병노 예비후보는 선거법 위반으로 2차례 경찰의 압수수색과 신종 수법인 휴대전화 청구지 주소변경으로 담양군민의 민심을 왜곡하는 여론을 조작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단일화 선언문을 통해 “여론조작 왜곡으로 우리 담양군수는 서울시민과 광주시민 그리고 전라도민이 범죄자를 뽑게 되어 부득이 이 사건을 ‘공정선거방해혐의’로 1차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동안 12년 의정활동을 해 오면서 구상했던 담양발전과 담양군민을 위한 정책과 공약도 최화삼 경선후보에게 인계한다”면서 “자신의 통큰 결정이니 최화삼 후보를 적극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따라 더불어민주당 담양지역 군수경선을 하루 앞두고 3명의 후보가 그동안 오차범위 안에서 경쟁했으나 이번 두 경선후보의 단일화로 이제 최화삼, 이병노 후보 2명이 경합을 벌이게 됨에따라 어떤 결과가 도출될지 유권자들의 관심이 깊어지고 있다.
한편, 민주당 담양군수 후보 경선은 5일 권리당원(50%), 6일 일반국민(50%) 여론조사가 양일간 실시될 예정이다. / 선거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