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농협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 준공

담양관내 벼 재배농가 오랜 숙원사업 ‘결실’
1일 백미 70톤, 연간 1만 5천톤 생산 가능

담양군과 관내 7개 농협이 농림축산식품부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사업 일환으로 추진한 통합미곡종합처리장(이하 통합RPC)이 20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이날 준공식은 최형식 군수와 박종원 도의원, 장승영 농협중앙회 이사, 이천일 농협경제지주 본부장, 담양군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양용호 의장과 관내 지역농협장, 농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산면 신학리 들녘 현장에서 열렸으며 벼 재배농가들의 숙원사업인 통합RPC 준공을 축하했다.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사업과 통합RPC 구축은 담양군 관내 12,000여 벼 재배농가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담양 쌀산업 재도약을 위해 담양 7개 농협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지난 2020년 7월 ‘담양군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을 설립한 바 있으며 통합RPC 건립공사는 총사업비 121억 원을 투입해 작년 1월 착수했다.

1만6천686㎡ 부지 규모의 통합RPC에는 RPC 공장과 사무동, 저온창고와 일반창고, 대형 사일로, 곡물건조기, 친환경농업체험장 등을 갖추고 있다.

통합RPC에서는 시간당 원료이송 60톤을 비롯 친환경과 일반벼를 구분하는 현미가공 2라인 9톤, 백미가공 2라인 8톤, 포장부 3라인 36톤 등 연간 약 1만5천 톤의 가공처리가 가능해 담양 쌀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형식 군수는 “대숲맑은 담양 친환경 쌀은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서울시와 제주도 학교급식으로 연간 1천2백여 톤을 공급하고 있다”며 “이번에 완공된 통합RPC는 소비자가 원하는 쌀을 가공하는 최고의 시설로 담양 쌀 산업의 경쟁력이 더욱 탄탄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