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교육청, 다-품 청죽골 학부모회 운영 '호응'

초·중·고 다문화가정 및 한국 학부모 30명 참가

담양교육지원청(교육장 이숙)이 관내 초·중·고 학부모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5일 '테마가 있는 담양알기 및 학생 진로체험처 체험' 행사를 운영했다.

교육청은 올해, 청죽골학부모회 운영 방향을 다문화를 품은 학부모회(다-품 학부모회)로 잡고 다양한 소통 기회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언니-동생'으로 자매를 맺은 다문화가정 학부모와 한국 학부모가 손잡고 담양의 대표 문화관광지인 죽녹원의 시원한 대나무 숲을 체험하고 담양 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파밍하우스 진로체험처에서 피자, 쿠키, 케이크를 직접 만들고 정도 쌓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행사에 참여한 베트남, 일본, 필리핀, 중국, 캄보디아 국적의 다문화 학부모들은 한국어로 의사표현 하는데는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 학부모의 다정하고 친절한 설명에 서툰 한국어로 소통하며 담양은 물론, 각 국가별 문화의 차이를 알아가는 서로에게 배움의 시간이 됐다.

연수에 참석한 다문화 가정의 한 학부모들은 “자녀교육과 학교생활에 관심이 많아 자녀에게 좋은 부모가 되고 싶은데 이렇게 학부모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앞으로도 자매 맺은 한국 학부모와 소통하며 자녀 교육에 더 힘쓰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국 학부모들도 “다문화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같이 체험하고 이야기 나눠보니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은 똑같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우리가 더 도와주고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 보람 있는 하루였다”고 입을 모았다.

교육청 관계자는 “내 아이, 우리 아이, 모두의 아이 공감하기 슬로건 아래 우리 아이들이 바르게 성장하고 행복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학부모 역량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