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전남도, 60세 이상 코로나 재택환자 ‘특별관리’

도내 22개 시군 보건소 인력 전담반 편성 운영
매일 모니터링, 의료 사각지대 해소

전남도가 최근 코로나19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에 대한 건강모니터링이 중단됨에 따라 60세 이상 재택치료 독거노인 등 취약층을 대상으로 특별관리에 들어갔다.

이번 조치는 거동이 불편하고 가족이 없는 고령 확진환자의 경우, 위중한 상황 발생시 즉시대응이 어려워 별도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전남지역 모든 시·군은 자체적으로 특별 관리대책을 수립하고 보건소 공무원 등 인력으로 건강모니터링 전담반을 구성해 지난 8일부터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전담반은 60세 이상 재택치료 독거노인,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등 의료대응이 어려운 재택치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일 2회 이상 전화로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이상징후 발견 시 인근 호흡기환자 진료센터와 연계해 대면 또는 비대면 진료를 받도록 하거나, 필요시 방문 등을 통해 응급후송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전남도는 도내 22개 시군 보건소장 등과 함께 60세 이상 재택치료 독거노인에 대한 관리대책을 논의했으며 보건소 방문보건팀이나 재택치료 간호인력을 활용해 이미 건강모니터링하고 있는 일부 시군의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모든 시군이 동참키로 하는 데 합의했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일반 의료체계로 전환이 이뤄지고 있지만, 전남은 홀로 사는 노인과 의료 취약지역에 놓인 사람이 많아 이들에 대한 특별관리가 필요하다”며 “환자가 신속히 진료받고, 치료제 처방과 입원도 원활히 이뤄지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유상민 군민기자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유상민 군민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군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