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 생명의 골든타임, 응급처치로 지키자이우람 소방교(담양119센터)

우리는 가끔 방송 또는 신문에서 지나가던 행인이 쓰러진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로 소생시키는 기사를 접하곤 한다.

이처럼 살면서 겪기 쉬운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나의 사랑하는 가족, 친구가 이런 상황을 당했을 때 응급처치법을 몰라 대처하지 못한다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예기치 않던 때나 장소에서 발생하는 응급상황에서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응급처치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응급처치란, 다친 사람이나 급성질환자를 현장에서 즉시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말하며 위급한 상황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119에 연락하는 것부터 부상이나 질병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행위도 포함한다.

이에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심폐소생술과 하임리히법 등 2가지 응급처치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심폐소생술은 정지된 심장을 대신해 심장과 뇌에 산소가 포함된 혈액을 공급해 주는 응급처치로 가장 많이 시행한다.

첫째, 환자에게 다가가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반응을 살피고 반응이 없다면 큰소리로 주변사람에게 알린뒤 119에 신고 요청를 한다.
둘째,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적이라면 가슴압박 30회를 실시 후 인공호흡 2회를 시행하고 현장에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반복한다.

다음 하임리히법은 음식 등의 이물질로 기도가 막혔을 때 사용하는 응급처치이다.
첫째, 말을 할 수 없거나 숨쉬기 힘들어하는 등 괴로움을 호소하는 경우, 기도폐쇄로 판단한다.
둘째, 환자의 등 뒤에 서서 한 손은 주먹을 쥐고 한 손은 위에 겹친 후 배를 감싼다. 주먹 쥔 손을 배꼽과 명치 사이에 두고 배를 위로 쓸어 올리듯 강하게 밀어 올려야 한다.
셋째, 이물질이 밖으로 나왔는지 확인하면 환자의 상태에 맞춰 행동하고, 그렇지 않으면 이물질이 나올 때까지 반복한다.

응급상황이 일어나는 그 찰나의 순간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응급처치 방법에 관심을 가지고 알아 두길 바란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