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폭설·한파' 농업시설 피해복구 총력

공무원·제11공수여단 등 투입 '구슬땀'

담양군이 폭설 피해 조기복구를 위해 복구작업에 나섰다. 

지난 12월 22일부터 사흘간 내린 폭설로 인해 피해 농민들이 복구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군은 공무원들을 투입, 시설하우스와 축사에 쌓인 눈 쓸어내리기 등 복구 작업에 나서 농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

군에 따르면, 첫날 담양군 공무원 20여명, 농림부 30여명, 육군 제31사단과 제11공수여단 90여명이 눈치우기와 시설물 철거 등 피해복구에 나섰으며, 군은 피해 농업시설에 신속한 복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복구인력을 투입하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담양군에 접수된 농업분야 피해는 농업시설 19.6ha로 시설하우스 19ha(166동), 축산시설 0.4ha(6동), 양식장 0.2ha(9동)이다. 피해조사가 계속됨에 따라 피해접수는 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차재화 대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