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투고/ 독자의 詩(김해숙 님)

목련

봉우리 봉우리
도도한 모습이

바람에 흔들리고
바람을 품어주고

우아한 모습이
어느새 꽃잎은
지워져

땅에 눈물을 묻는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읽어주는신문]
Dự án Di sản ...
[읽어주는신문]
Tỉnh Chon nam hỗ t...
[읽어주는신문]
【Cùng sống chung......
[읽어주는신문]
Huyện Dam yang , d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