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기획특집
담양뉴스 창간7주년 기획특집 【농촌유학】기획특집/ 농촌유학, 지방소멸 막는다(1) 【농촌유학】프로젝트 소개

담양은 농촌유학 시작단계, 올해 유학생 6명
담양군·교육청, 적극적 정책과 필요예산 투입해야
농촌폐교·농촌빈집·농촌일손 해소 ‘일석삼조’ 가능
본지, 지방소멸 대응 농촌유학 활성화 방안 취재보도

담양뉴스는 올해 창간7주년을 맞아 지역사회 해결해야 할 가장 큰 현안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 하나의 해결책으로 ‘농촌유학 활성화’ 등 현실적 대안 마련을 위한 기획특집 【농촌유학, 지방소멸을 막는다】를 진행한다.

담양뉴스 창간7주년 기획【농촌유학, 지방소멸을 막는다】는 본지 지면을 통해 월 2회 이상 특집기사로 보도하며 담양군이 안고 있는 인구감소, 폐교문제와 작은학교 살리기, 농촌빈집, 농촌인력난 등 지역소멸에 대응하는 대안으로 농촌유학 활성화 방안 등을 제시하는 보도를 이어갈 방침이다.

담양뉴스가 창간7주년 기획특집으로 진행하는 【농촌유학, 지방소멸을 막는다】는 담양군, 담양교육지원청의 농촌유학 정책을 비롯 현장취재를 통해 관내 농촌유학의 현주소를 살펴볼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남도와 전라북도, 강원도 등 농촌유학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는 선도지역 현장방문을 통해 장단점을 살펴보고 가장 현실적이고 실효적인 대안이 무엇인지 파악해 이를 담양군과 담양교육지원청의 ‘농촌유학’ 정책방향에 기여하고자 한다.

담양군과 담양교육지원청의 농촌유학 정책은 아직은 시작단계에 머물러 있으며 타시군 농촌유학 선도지역에 비해 성과가 미미한 실정이다.

이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문제를 절박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일찍부터 그 대안의 하나로 ‘농촌유학’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온 도내 선도지역에 비해 그동안 담양군은 적극적으로 농촌유학 정책을 추진하지 못한 까닭으로 여겨진다.  

실제로, 2023년 2월말 기준 담양군의 농촌유학 현황을 살펴보면, 현재 관내 3개 초등학교에 총 6명의 유학생이 올해 1학기중 가족체류형으로 담양에 유학 온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2022년 2학기에는 4개 초·중학교에 6명이 가족체류형 유학생활을 했다.

이처럼, 현재의 담양군 농촌유학 정책은 체계적이고 실효적인 정책 이라기보다는 전남도 등 상급기관의 지침에 따른 기본적 수준의 농촌유학에 머물고 있어 향후 보다 적극적이고 담양만의 특색있는 농촌유학 정책을 시행함으로써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담양군은 행안부 지정 전국 89개 시군구 지방소멸 지역에 포함돼 있다. 하지만, 광주광역시와 인접해 지리적 여건과 교육환경이 아주 좋은 편이다.

이에 담양뉴스는 담양으로의 적극적인 농촌유학 유치를 통해 폐교 위기에 처한 농촌의 작은 학교도 살리고, 아울러 농촌유학 가족들의 담양지역 장기체류를 통해 농촌빈집과 농촌일자리 문제해결 등 일석삼조의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담양군의 인구 늘리기 및 지방소멸 대응 대책의 정책적 방향성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와관련, 담양뉴스는 농촌유학 활성화를 통해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갈수록 공동화 되어가고 있는 농촌마을과 농촌지역 학교, 그리고 수년째 제자리걸음에 머물러 있는 담양 인구늘리기 문제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풀어나가는 지역현안에 대해 심층취재, 지속적으로 보도할 방침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 창간7주년 기획특집 【농촌유학】 글 싣는 순서
1. 담양뉴스 창간7주년 기획 【농촌유학, 지방소멸 막는다】 프로젝트 소개 
2. 담양의 농촌유학 현황은? (기본현황/관련정책)
3. 담양의 농촌유학 학교탐방(시행학교)
4. 국내 농촌유학, 어떻게 추진하고 있나(선도지역정책)
5. 국내 농촌유학 선도지역과 성공사례는?(현장탐방)
6. 담양의 농촌유학, 이렇게 하자(종합편/전문가칼럼)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