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이규현 도의원, 딸기 ‘생산비 절감대책’ 촉구

봉산면 딸기 생산현장 현지방문

지역구 이규현 전남도의원( 농수산위원회, 담양2)이 지난 13일 봉산면 딸기 생산현장을 찾아 생산비 절감을 위한 육묘법 개발과 안정적 생산기반 등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이날 이규현 의원은 “보통 딸기모종 한주에 300~500원 사이였던 가격이 현재 800원으로, 하우스 1동(200평) 기준 600만 원을 넘어가 경제적 부담이 심각하다”며 "농업기술원에서 주산지 중심으로 우량묘 증식·보급 사업을 확대하고, 딸기 안정재배와 우량묘 생산기술 매뉴얼을 개발·보급하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대부분의 농가가 재배시설에서 딸기 육묘생산을 연계하는 방식인데, 여름철 7~8월 고온으로 탄저병, 뿌리시들음병 등에 감염돼 육묘 고사현상이 반복적으로 발생한다”며 “철저한 현장확인을 통해 감염예방을 위한 방제매뉴얼 확립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에, 박홍재 농업기술원장은 “내년도 본예산에 딸기 원재료 관련 사업예산을 편성하고, 담양 등 딸기 주산지를 중심으로 삽목기술을 활용한 우량묘 생산·보급 확대 등 생산비 절감과 농가소득증대에 초점을 두고 중점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