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민기자석 더불어 사는 다문화가족
【더불어 사는.... 다문화가족】 ⑰말레이시아 카레요리 ‘카리 감빙(Kari Kambing)’

담양뉴스는 지역사회 공동체일원으로 생활하고 있는 다문화가족의 일상과 문화를 소개하는 코너를 마련, 우리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건전하고 행복한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더불어 사는.... 다문화가족】은 ‘세계문화체험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본지 양홍숙 전문기자가 직접 발로 뛰며 취재한 정보와 내용을 월1회 지면에 게재합니다/ 편집자 주
--------------------------------------------------------------------------------------------------------

⑰말레이시아 카레요리 ‘카리 감빙(Kari Kambing)’

자유 학년제 과정에 있는 중학교 1학년 진로체험 수업의 일환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체험 수업을 준비하기 위해 8개 국가 이주민 선생님들과 함께 만났다. 
이번에 처음 합류한 말레이시아 선생님이 제일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히잡을 두르고 밝게 생글생글 웃는 표정으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 선생님은 3개월 전 지인에게 소개받았었다. 당시 내가 진행하는 수업 일정에 비해 조금 늦게 소개받아서 그 당시에는 함께 수업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잊지 않고 이번 수업에는 미리 연락해서 오늘 만나 수업 준비를 하기로 했다.

내가 말레이시아 친구를 처음 알게 된 것은 프랑스 파리에 살던 시절 루블박물관 지하 상업지구 면세점에서 일할 때였다. 내가 일하던 면세점 바로 맞은편에서 일하던 젊은 남자분이었는데 성격이 밝아 항상 웃는 표정을 지었던 것이 인상에 남았었다.

말레이시아는 우리나라 국토 보다 30% 정도 더 크고 인구는 3,500만 정도이다. 말레이시아 인구의 60%가 이슬람교를 믿는다. 말레이시아 민족 구성은 말레이계 60%·중국계 20%·인도계 10%·기타 소수 민족 10% 정도로 구성되어있다. 영국은 말레이시아를 200년가량 지배했는데 통치 기간 동안 중국·인도 근로자들의 이민을 장려했다. 

▲요리에 집중집중하는 누~선생님

말레이시아에서 온 이주민은 광주에서 만나기가 어렵다. 말레이시아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결혼 이주민·근로자·유학생이 적기 때문이다. 누~ 선생님은 전공이 건축인데 나중에 관광업에 종사하고 싶다고 해서 좀 색다르다. 한국어를 정말 잘해서 어떻게 공부했는지 물었다.

말레이시아 대도시에 있는 학교 중 15개 정도 학교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선택하고 있다고 했다. 그 덕분에 누~ 선생님은 중·고등학교 모두 한국어를 공부했다. 왜 한국어를 선택했는지 물었다. 아버지께서 중국어를 선택하라고 하시니까 그냥 한국어로 선택했다고 했다. 누~선생님은 지금 학생의 신분으로 공부하면서 국제교류센터 홍보·광주비엔날레 대학생 홍보 기자 활동도 하고 있다.

한국 생활의 좋은 점이 무엇인지 묻자 가족과 떨어져서 혼자 살아도 크게 외롭거나 무섭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어려운 일이 닥쳐와도 혼자 해결할 수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어서 좋다고 했다. 나는 수업 준비가 끝나고 누~선생님이 먹고 싶은 말레이시아 음식 만들어 먹자고 했더니 표정이 밝아졌다.

지금 학교 기숙사는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없어 많이 불편하다고 하면서... 그래서 우리는 할랄푸드(이슬람교 신자들은 이슬람 사제 입회하에 율법에 따라 도축하는 고기로부터 과자류 등까지 모든 음식에 할랄푸드 표시가 되어있는 것만 먹는다.)가 있는 가게에서 시장을 본 후 수업 준비 장소 근처에 사시는 오미숙 선생님의 배려로 그 댁에서 요리하게 되었다.

오미숙 선생님은 누~선생님의 수업 파트너인데, 가족 식사 약속이 있는데도 우리와 함께 요리를 해주어 깊이 감사드린다. 오미숙 선생님은 남편 역시 외국 음식을 즐겨 먹는다고 요리에 관심을 갖고 부족한 재료를 여러 가지 추가해줬다.

■ 말레시아 양고기 카레 만들기
(1) 양고기에 소금과 강황 각각 1/2작은술·2큰술 떠먹는 무가당 요구르트를 넣고 섞어 30분간 재워둔다.
(2) 식용유 2큰술을 붓고 카레 잎 한 꼬집·검지 손가락 크기 계피·카르다멈과 정향 각각 5알·팔각·길게 썬 양파 1개·소금 1/2작은술을 넣고 섞어 양파가 투명해질 때까지 볶는다.
(3) 마늘과 생강 빻은 것 합해서 1큰술·8등분으로 썬 토마토 3개 넣고 섞어 3분간 중불로 끓인다.
(4) 재워둔 양고기 넣고 섞어 물 1컵 넣고 중불에 5분 끓인다.
(5) 6큰술 카레 가루·15개 캐슈넛 물 조금 넣고 간 것·중간크기 감자 6등분 크기로 썬 감자 2개·고춧가루 1과1/2큰술 넣고 20분간 끓인다. 먹을 때 무가당 요구르트 1~2큰술을 넣어 골고루 섞어 먹으면 훨씬 더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있다.

이번에 사용한 카레 가루는 15가지 향신료로 만들었는데 고춧가루가 들어있어 매운맛이 나고 소금 간이 되어 있었다.(카레 가루에 소금 간이 된 줄 모르고 넣었다가 짠맛이 강해서 추가로 감자·양파·토마토를 넣었다. 이렇게 양이 많아진 말레이시아 카레를 주방을 빌려준 오미숙 선생님·누~, 그리고 나 셋이서 넉넉히 나눠 담았다.)

처음 먹어보는 말레이시아 양고기 카레가 정말 맛있었다. 누~선생님에게 우리가 만든 카레는 엄마가 만들어준 카레와 비교해서 몇 점 인지 물어보자 70점이라고 했다. 나는 다음에는 95점 카레를 만들기 위해 오는 길에 양고기를 사왔다(참고 영상: https://youtu.be/x-LstEmyx_A) /양홍숙 전문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