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담양원도심이야기
밀착인터뷰/【보통의날】

담양뉴스 지역밀착형 기사 【담양 원도심 이야기】
■ 밀착인터뷰/ 중앙로 상인들
담양뉴스는 ‘담양다운’ 풀뿌리 지역신문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고자 지난 2019년 부터 【담양 원도심 살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연중 기획특집 보도를 통해 침체된 담양읍 원도심과 중앙로 활성화 방안에 대한 지역사회 의견 및 담양군의 사업방향을 제시중이다.
금년에도 그 연장선에서 지역밀착형 기사 【담양 원도심 이야기】를 통해 담양 원도심의 형성과 번영, 그리고 침체의 부침을 겪었던 중앙로 일원 상인들의 이야기, 그리고 담양읍에 새롭게 형성되고 있는 뉴트로 및 레트로 감성 가게와 청년 상인들의 입점·정착기를 지면에 보도할 방침 중이다.

주요내용은 ▲밀착인터뷰/중앙로 상인들(기존가게&신생가게) ▲중앙로 4개 거리의 특색 ▲원도심 상가의 유래와 역사 등이며 또 하나의 의미 있는 담양 원도심의 향토사로 기록하는 작업이다. 담양뉴스는 이같은 기획특집 보도를 통해 담양군이 추진중인 <담양 원도심 활성화>, <담양 문화도시> 사업과 관련, 담양읍 원도심 상권회복의 중요성과 필요성은 물론 방향성에 대해 다시한번 동기부여에 나설 계획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 밀착인터뷰2/ 신생가게⑰ 【보통의날】 노경아, 인춘교 대표
빵과 예술이 만나는 베이커리 카페
“쓰담길 홍보와 관광객 유치 다양한 방안 필요”

▲노경아, 인춘교 대표
▲[보통의날] 카페

【보통의날】은 독특하고 개성적인 베이커리 카페다. 
빵과 예술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공간으로 노경아 대표와 인춘교 대표 두 사람이 각자의 개성을 카페 안에서 발견할 수 있는 곳이다.

노경아 대표는 과거 관련업계에서 10년 이상의 경험을 쌓았으며, 천연발효 빵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 인춘교 대표는 다큐멘터리 작가로 활동했으며, 현재 전시사진을 프린트해주는 일과 함께 동료 청년작가들과 함께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보통의날】은 두 대표의 개성을 잘 어우러지게 결합시킨 공간이며, 맛있고 건강한 빵을 만들며 바쁜 일상에서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담양읍 다미담예술구(쓰담길)에 있는 【보통의날】은 빵 굽는 냄새에 길을 걷던 사람들이 방문했다가 맛 때문에 다시 방문할 정도로 빵이 맛있다.
유럽 프랑스 전통식으로 빵을 만들기 때문에 맛은 물론이고 담양에서 나고 자란 밤, 시금치, 감자 등의 농산물을 사용해 건강하고 독특한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빵의 맛과 품질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밀, 소금, 계란은 프랑스에서 검증된 최상위 품질의 것을 사용한다.또, 타 지역의 원두를 쓰지 않고 쓰담길에 있는 카페에서 스페셜티 등급의 원두를 구입해 맛있는 커피를 손님에게 제공하며 쓰담길 거리 입주상가들과의 상생에도 앞장서고 있다.

▲1층 빵 카페

【보통의날】 베이커리 카페 1층은 노경아 대표가 빵을 만들고 진열하는 공간과 인춘교 대표와 동료 작가들이 담양의 특징을 반영한 굿즈를 판매 전시하고 있다.
2층은 작은 전시관과 같은 분위기로 인춘교 대표가 담양풍경을 담은 사진을 전시하고 있다. 전시하는 사진은 시즌별로 바뀌며 손님들이 사진에 있는 장소를 방문할 수 있도록 위치와 주소가 표시돼 있다. 또한, 2층에서는 상추를 직접 길러 사용하고 있어 손님들에게 재료에 대해 신뢰성을 주고 있는 것은 물론 독특한 인테리어 매력에 재미도 느끼게 해주고 있다.

【보통의날】은 맛뿐만 아니라 서비스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관광객들의 짐을 보관하는 보관소 역할도 하고 있는 것인데, 관광객들은 짐을 맡기고 빵과 음료를 먹고난 후 편하게 담양을 둘러볼 수 있다. 비록 소소한 것이지만 가게를 찾아온 방문객들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어 타지역 사람들의 방문 비율이 높다고 한다. 짐을 맡기러 왔던 관광객이 소문을 내고 그 소문을 듣고 찾아왔다고 말하는 손님이 종종 있는 것에서도 알 수 있는 일이다. 빵을 먹고 너무 맛있어 타지역으로 배송을 해줄 수 있느냐 물어 보는 문의전화도 많이 온다고 한다. 두 대표는 그에 대한 방법을 모색중이다.

▲2층 갤러리

노경아 대표는 ”많은 관광객이 담양을 방문하고 있지만 대부분 국수거리에서 이곳 쓰담길까지 잘 오지 않는다“며 ”좀 더 쓰담길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안내판 등을 만들어 홍보한다면 거리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춘교 대표도 ”예술구답게 쓰담길에서 다양한 행사를 하고 있으나 단발성 행사로 그 때만 사람들이 방문한다“며 ”거리에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성화 방안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성원 기자

조성원 기자  jjfromsw@kakao.com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