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달빛내륙철도 '예타면제' 촉구

민주당 김영미 동북아평화특위 부위원장,
"담양 관광중흥의 관건" 강조

김영미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위 부위원장(44)이 여야 의원 261명이 공동 발의한 달빛고속철도 건설 특별법이 연내 제정될 수 있도록 기재부가 법안의 핵심인 예타 면제를 긍정적으로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김 부위원장은 “광주-대구간 달빛고속철도는 동서교류 활성화를 촉진하는 영·호남 내륙횡단철도로서 광주와 인접한 전남 담양군으로서는 관광 중흥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부위원장은 “영·호남 상생발전과 국토 균형개발을 갈망하는 국민의 뜻에 따라 헌정 사상 최다 의원이 올 8월 특별법안에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에 주목해, 정부가 정기국회 통과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영·호남 지역의 20년 숙원사업으로 꼽혔던 광주~대구선 고속철도 건설 사업은 문재인 정부 당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달빛내륙철도'라는 이름으로 반영돼 이번 정기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을 앞두고 있다.

이 노선은 광주송정역-담양-서대구역에 이르는 199㎞ 구간 간선철도로서 2025년에 착공해 2030년부터 운행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11조 3천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와관련, 달빛고속철도가 개통되면 경전선 철도, 광주-대구간 고속도로와 함께 호남과 영남을 횡적으로 잇는 대동맥으로서 관광수요 등 인적 교류와 화물 유통 등 물류를 촉진하는 기능을 원활히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달빛고속철도가 개통되면 호남과 영남이 1시간 생활권에 속해 영남권 대도시 관광객을 훨씬 더 많이 호남에 유치할 수 있어 관광분야에서 호남지역 생태관광의 중심지인 전남 담양군이 최대 수혜지역으로 대두될 가능성이 높다. /취재팀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