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편집국시각 데스크시각
데스크 斷想/ 견리망의

"이로움을 보자 의로움을 잊다"

해마다 연말이면 한 해 동안 나라 안팎으로 화두가 됐던 사회현상을 사자성어 하나로 표현하는 교수신문이 올해는 ‘견리망의(見利忘義)’를 선정했다.
‘이로움을 보자 의로움을 잊다’는 뜻이다.

‘2023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된 견리망의(見利忘義)는 참여한 교수 총1,315표 중 396표를 얻어 30.1%를 차지했다.

‘견리망의’를 추천한 김병기 전북대 명예교수(중어중문학과)는 “나라 전체가 마치 각자도생의 싸움판이 된 것 같다”고 현 세태를 꼬집었다. 또 “정치인은 바르게 이끌기 보다 자신이 속한 편의 이익을 더 생각할 뿐더러 국가 백년지대계를 생각하는 의로움 보다는 목전에 있는 이익에 관심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교수신문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견리망의’를 선정한데는 고위공직자가 개인투자 이익을 위해 직무를 망각하고, 정치인은 영달을 위해 대의를 저버리는 세태를 빗대어 나무라는 뜻을 담고 있다. 나아가 나라의 도덕과 윤리가 무너진 우리나라 지도층의 행태와 나라 전체가 자신의 이익만 좇는 아수라장 같은 한 해였음을 지적하고 있음에 다름 아니다. 

견리망의(見利忘義)는 논어 헌문편(憲問篇)에 나오는 ‘이익을 보면 의로움을 생각하라’는 ‘견리사의(見利思義)’의 정반대의 뜻이다. 견리사의는 '나에게 이익되는 것을 눈에 보거든 옳은지를 먼저 생각하라‘는 뜻으로 안중근 의사께서 여순 감옥에서 순국하기전 마지막으로 남긴 유묵으로도 유명하다. 

올해의 사자성어 ‘견리망의’는 최근의 한국사회의 흐름을 잘 표현하고 있어 우리 모두 또한 금년 한해 ‘눈앞의 이익 앞에 정의와 의로움을 망각하지 않았나’ 한해가 저물기 전에 반성해봐야 할 듯 싶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