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2023 담양메타뮤직페스티벌 겨울축제 '성료'

코요태 등 연예인 대거 출연, 축제인파 12만명 '성황'
입장료 전액 상품권 환급,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담양의 겨울 대표축제인 ‘2023 담양메타뮤직페스티벌’이 지난 12월 25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펼쳐진 담양메타뮤직페스티벌은 화려한 야간경관조명과 산타와 함께하는 공연, 이벤트로 12만여 명이 방문해 축제장을 가득 채웠다.

개막 첫날인 23일, 산타와 함께하는 거리 행진, 점등 퍼포먼스와 300대의 드론 레이저쇼로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축제의 문을 열었다. 이어 가수 노라조와 하이키, 프로미스나인, DJ들의 EDM 공연이 강추위 속에서도 축제장의 열기를 더했다.

둘째 날인 24일에는 축제를 축복하듯 하늘하늘 내리는 눈과 함께 위아이, EXID, 코요태, 서문탁, DJ 박명수의 신나는 공연으로 메타세쿼이아길을 발 디딜 틈 없이 채웠다. 축제 마지막 날인 25일은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박구윤, 요요미, 서지오 등 트로트 공연과 지역 가수들의 무대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축제기간 동안 행사장 곳곳에서는 산타가 돌아다니며 선물을 나눠주고 함께 사진도 찍어주며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또, 담양읍 원도심 일원 중앙공원 거리 공연과 담빛예술창고의 파이프오르간 연주, LP음악충전소에서는 크리스마스 디제잉 공연을 개최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축제 입장료는 전액 상품권으로 환급해 주변 상가의 매출이 크게 늘어나는 효과를 거뒀다. 축제가 끝난 이후에도 곳곳에 설치된 야간경관 조명과 포토존 주변에 늦은 시간까지 추억을 담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병노 군수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군민과 관광객의 뜨거운 성원으로 안전사고 없이 축제를 마무리했다”며, “매년 크리스마스마다 관광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