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 아파트 화재로부터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법이정호 (담양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지난해 연말 성탄절 새벽 서울 도봉구 23층 아파트의 3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2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화재에 두 아이를 안고 4층에서 뛰어내린 30대 가장이 숨지는 너무나도 마음 아픈 사고가 있었다. 연이어, 올 1월에도 경기 군포시 15층짜리 아파트의 9층에서 난 불로 50대 남성이 숨졌다. 

우리나라 아파트 거주 비율은 지난해 51.9%로 전체 주거의 절반이 넘었음에도, 안전해야 할 아파트 거주지에서 화재로 목숨을 잃는 사례가 빈번하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아파트 화재는 총 299건이 발생했으며 35명이 사망했다. 특히 건축 규제 완화로 5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가 우후죽순처럼 들어서면서 화재 대비가 더 중요해졌다.

아파트 화재는 일반화재보다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므로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피난·대피요령을 잘 숙지해야 한다. 특히, 아파트 화재 발생 시 무조건 대피하기보다는 불나면  살펴서 대피 등 상황에 맞는 정확한 행동 요령이 필요하다. 안전하고 정확한 아파트 화재 피난 대피요령 5가지를 살펴보자.

첫째, 화재 경보 설비가 울리면 화재 여부를 확인하고 대처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확인 없이 소방점검이나 오작동으로 판단해 방심하거나 타성에 젖으면 절대 안 된다.

둘째, 본인 집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현관으로 대피가 가능한 경우 낮은 자세로 지상층 및 옥상 등 안전한 장소로 대피한다. 이때 반드시 계단을 이용하고 엘리베이터는 사용하지 않는다. 화재 시 엘리베이터 안으로 연기가 축적되기 때문이다.

셋째, 현관으로 대피가 불가능한 경우 대피 공간·경량 칸막이, 하향식 피난구 등이 설치된 곳으로 이동해 대피한다. 대피 공간이 없는 경우는 화염 또는 연기로부터 멀리 떨어져 문을 닫고 젖은 수건으로 틈새를 막은 후 구조요청을 한다.

넷째, 본인 집 외 다른 곳(다른 세대 또는 복도, 계단실, 주차장 등)에서 화재 발생 시 실내로 화염 또는 연기가 들어오지 않는 경우 주변의 창문을 닫고, 무작정 밖으로 뛰쳐나가기보다는 세대 내에서 대기하며 안내방송을 집중해서 듣는다.

다섯째,‘우리 아파트 피난계획 세우기’캠페인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다. 우리 아파트 피난계획 세우기에 가족 구성원  모두가 동참하여 자기 아파트 환경에 맞는 대피계획을 세우고 대피경로를 작성·공유하는 등 소방·피난시설의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다.

순간의 선택으로 인해 생사가 갈릴 수 있는 재난 상황에서 평소에도 나와 가족의 안전을 위해 스스로 관심을 기울여야 하며, 사전에 올바른 안전 및 대피 교육과 화재 예방 실천만이 우리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