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담양뉴스 민원24시
【담양뉴스 민원24시】㊶

【담양뉴스 민원24시】㊶

담양뉴스는 지역밀착형 하이퍼로컬 저널리즘을 지향하는 가장 담양다움을 실천하는 풀뿌리 지역신문으로 자리매김 하고자 지역사회 곳곳에서 전해지는 군민, 독자 여러분들의 소리를 귀담아 듣는 【담양뉴스 민원24시】 코너를 신설해 지면에 보도합니다. 

담양군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민원사항은 물론 담양뉴스에 직접 제보하는 민원과 애로사항을 지면에 게재하고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민들이 보다 행복한 일상과 건강한 공동체의 삶을 누리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

Q 관방제림 진흙탕길에 대해 문의합니다.
관방제림에 산책을 갔는데 쌓인 눈이 녹으면서 완전 진흙밭입니다. 일전에 깔았던 황토가 문제로 맨발 걷기는 좋지만 신발을 신고 산책하는 사람들도 있는 만큼 불편하기도 합니다. 특히, 입구에서 진흙을 보고 관광객이 발길을 돌리는 모습을 보면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2월26일/윤**)

답변 : 눈이 녹아 땅이 진흙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조속한 시일 내에 굵은 모래 포설 등 응급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며, 내년 제방길 경운작업 시에는 탐방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진행하겠습니다.

Q 김순옥찹쌀도너츠 메타점의 불합리한 판매
뮤직페스티벌 축제를 보기 위해 메타프로방스를 방문했습니다. 그곳에서 담양에서 사용이 가능한 쿠폰을 사용하고자 김순옥찹쌀도너츠을 방문했지만 일하는 사람이 원래 쿠폰을 가져오면 적게 준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실제로 집에서 확인해보니 수량이 많이 부족했습니다. (12월27일/이**)

답변 : 해당 업소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행정처분 및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해당 영업주에게 동일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생교육 및 종사자 대상 친절교육을 실시했습니다.

Q 다미담예술구에 푸른돌 사업문의합니다.
다미담예술구에 푸른돌 사업에 선정된 상인입니다. 계약 당시 부동산 계약을 3년하고 특별사항이 없으면 재계약이 가능한 걸로 입주했습니다. 처음 배정받았던 건물이 계약과 다르게 작아 뒤편 가게를 써도 된다고 제안을 받았지만 1년 공사 기간이 있어 기다렸으나 3년이 지나고 24년 4월에 완공이 된다고 합니다. 그동안 1년이라는 공사 기간은 인지했으나 2년 이상 진행된 공사로 군 담당자가 기간적인 배려를 해준다는 이야기를 했으나 담당자가 바뀌며 없던 일이 됐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12월27일/홍**)

답변 : 공사기간으로 인해 영업을 못한 2년의 기간을 추가해 재계약 기간으로 보장해 달라는 사항은 관련 근거 규정에 의거 불가함을 알려드립니다.

Q 담빛리 311번 광주교통 개통 지원 건의합니다.
담빛리에서 311번 광주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현재 322-2번 버스를 이용하나 하루에 6번 왕래에 시간 간격이 2시간 이상걸립니다. 담빛리는 아파트, 주택도 있어 남도대학교에서 출발하는 311번 버스가 담빛리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1월6일/백**)

Q 고서생활체육공원 공사 건의합니다.
고서생활체육공원내 인조구장 보수공사 기간이 12월 1일부터 1월 29일까지라 알고 있으나 공사 진척이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공사가 기간에 맞게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1월7일/조**)

답변 : 해당 공사는 당초 2024년 1월 29일까지 공사 기간이었으나 동절기 기온 강하로 굴착작업 및 석분포설작업에 어려움이 있어 12월 중순부터 공사중지했습니다. 조속한 시일 내 공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Q 악취없는 담양군이 됐으면 합니다.
무정면 우성목장, 자연농산 옆 도로를 지나갈 때 심한 악취에 속이 울렁거리고 차 문을 닫아도 냄새가 납니다. 담양군이 악취관련조사 및 관리를 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악취가 아닌 아름답고 살기 좋은 담양을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월7일/이**)

※ 민원제보 : 담양뉴스 ☎ 381-8338/ 홈페이지 【기사제보】 / 이메일 dnnews@hanmail.net】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