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뉴스/카메라출동
카메라출동/ 과속방지턱이 있었어?

도색 지워진 채 방치, 운전자들 골탕
차량 하부손상도 유발

무정면 성도리 성덕마을 앞을 지나는 도로에 과속방지턱이 2개 설치돼 있으나 도색이 지워진 채 방치되고 있어 운전자들의 민원이 적지않다. 

이곳 과속방지턱은 안내표지판이 설치돼 마을 앞 도로에서 속도를 줄이라는 것을 알 수는 있지만 정작 과속방지턱은 도색이 지워져 식별이 어려운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 

이 때문에 운전자들이 미처 인식 못한 채 주행하는 바람에 차량이 덜컹거리면서 골탕을 먹을 뿐 아니라 차량하부 손상까지 유발, 그대로 둘 경우 과속방지턱으로 인한 차량하부 손상 민원까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무엇보다 뒤늦게 바로 앞에서 과속방지턱을 발견하고 급정거 또는 급히 속도를 감속하는 사례가 잦아 예기치 못한 교통사고도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마을 주민들은 “이 도로를 자주 왕래하는 사람들은 상황을 알고 속도를 줄이며 다니지만 초행길이나 특히 야간운전을 할 경우엔 사고위험이 크게 우려된다” 며 관련부서의 신속한 조치를 주문했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