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새해들어 뜻깊은 고향사랑 이어져

장전마을 출신 이종걸 명예교수
최영주 전.부군수 '고향사랑 기부'

창평면 장전마을 출신 향우 이종걸 한국외대 명예교수, 최영주 전.부군수가 고향사랑기부금을 기탁하며 뜻깊은 담양사랑을 실천했다.

고향사랑기부에 동참한 이종걸 교수는 조선말 외세의 침략에 항거한 선각자 이최선 선생과 감사원장과 국무총리 서리를 지낸 이한기 박사의 후손이며 현재 한국외대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종걸 교수는 "고향사랑기부제라는 제도를 접하고 선친의 후손으로서 정신을 계승하고 담양에 대한 마음을 대신 전하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며 "고향 땅 창평면 장전마을에서 안식을 취하고 계시는 선친 이한기 박사를 추념하며 성금을 보낸다. 담양을 지극히 사랑하셨던 선친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영주 전.부군수는 제26대 부군수로 담양군에 부임, 지난해 12월 29일 임기를 마치고 전남도에 복귀했다. 최영주 전.부군수 "담양에서 일한 시간이 값지고 행복했으며 앞으로도 담양 발전을 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거주지 외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에 연간 5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부할 수 있는 제도로, 10만 원까지는 전액, 초과분은 16.5% 세액공제 되며, 기부 금액의 30% 내에서 답례품을 제공한다. /남현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